Advertisements
칼럼

[서정아의 건강밥상] 찹쌀 조청

경자년 새 해 첫 요리 칼럼은 달콤한 조청으로 시작한다. 물처럼 유유히 흘러가는 시간에 마디를 두어 365일 마다 돌아오는 새 해. 뜨고 지고를 반복하는 같은 해이지만 똑같은 해처럼 느껴지지 않는 것은 저마다의 가슴 속에 담겨있는 새로운 삶에 대한 희망 때문 아닐까. 아직도 새 해를 미묘한 떨림으로 맞이하는 모든 이들의 마음 속에는 더 나은 삶에 대한 계획들과 더 깊은 관계에 대한 열망들이 담겨 있다. ‘올 해는 더 사랑해야지’ ‘더 열심히 일 해야지’ ‘더 건강해야지’ ‘무조건 행복해야지’와 같은 수많은 다짐들을 되뇌는 것이다. 

보리씨를 발아시켜 만든 맥아를 엿기름이라 한다. 엿기름의 기름은 우리가 전을 부칠 때 사용하는 기름이 아니라 ‘기르다’의 명사형이다. 엿기름은 당화 효소 중 하나로 여기에는 아밀라아제를 비롯한 다양한 소화효소가 들어 있어서 위장의 기능을 원활하게 해 복부 팽만이나 위산 역류, 구토나 설사 등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을 준다. 찹쌀밥에 엿기름을 부어 놓고 기다리면 밥알이 삭아져 동동 떠오르니 정말 신기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엿기름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밥알 삭히는 것을 상상할 수가 없다. 

오늘은 찹쌀밥을 삭힌 물을 졸여서 조청을 만들어 본다. 조청은 주방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소중한 재료이다. 직접 만든 조청은 은은한 단맛이 나 음식을 맛깔스럽게 하고 윤기를 더 해 더 먹음직스러워 보이게 하고 식사 후에도 편안함을 준다. 찹쌀밥을 고슬하게 짓고 엿기름과 물을 넣고 잘 섞어 준다. 밥솥 가득 물을 붓고는 하룻밤을 기다린다. 삭힌 밥을 면보에 짜고 밥물을 불에 올려 졸여 준다. 적당히 졸이면 조청이, 더 졸이면 딱딱한 갱엿이 되는 것이다.   

경자년 새 해가 밝았다. 새 해에는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나누면서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살리라 다짐해 본다. 보다 건강한 새 해를 위해 건강한 밥상과 함께 해 보자.  

 

찹쌀 조청

재료들: 찹쌀 3컵, 엿기름 250g,  전기밥솥, 오트(납작 귀리) 1컵, 아몬드 우유 2컵, 잘 익은 바나나 2개, 소금 1/4작은술, 계피가루 1/2작은술, 아몬드 버터 1/2작은술, 호두 약간, 말린 크랜베리 약간, 아마씨 약간 

만들기:

  1. 고슬고슬한 찹쌀밥을 짓는다. 
  2. 엿기름과 물을 넣고 밥과 엿기름일 잘 섞이도록 하고 보온상태로 7시간 둔다. 
  3. 면보에 부어 삭힌 물을 짠다. 
  4. 삭힌 물을 불에 올려 졸인다.  

유튜브에서 “서정아의 건강밥상”을 검색하세요. 

요리 전체 과정과 설명이 담긴 영상을 유튜브 “서정아의 건강밥상”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찹쌀 조청 https://www.youtube.com/watch?v=xQc_jyaM5f4&t=19s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