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 기존주택 판매는 증가, 가격은 떨어져

미국내 기존주택 판매가 7월에 고개를 들었지만 가격은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미부동산중계업협회가 25일 밝힌 미 전역의 기존 주택 판매 현황에 따르면 7월 들어 약 500만 채가 매매돼 6월의 485만 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수치는 그동안 평균치인 490만 채보다도 많은 것이어서 주택 매매 경기가 다소 살아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으나, 실제 거래 액수는 낮아진 것으로 나타나 전망이 엇갈리게 한다.

 

협회는 7월의 판매 가격이 평균 21만2000달러를 나타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1%가 떨어진 것이라고 밝혔으며, 특히 단독주택의 경우 7.7%가 낮아진 21만 달러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기존주택 판매 건수는 남부 지역을 제외한 미 전역에서 고루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미 북동부 역에서는 무려 5.9%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부의 경우도 가장 매매 건수가 많이 늘어나 무려 9.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중부의 경우엔 단 0.9%만이 늘어났다.서부의 경우 매매 건수가 늘어난 것은 가격 낙폭이 무려 22.2%에 달한 탓 때문으로 풀이돼 주택의 가격이 이제는 바닥을 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협회의 로렌스 유는 “주택 가격이 몇달 동안 지지부진하다 이제는 판매 상황에 적응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물량이 많아 이를 소화하기까지는 시간이 좀더 필요한 것같다”고 풀이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