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미주 한인들, ‘농심 너구리’ 반품 문의 쇄도

– [미주에선] 농심아메리카 “본사와 상의 해야…”

발암물질 농심 라면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식품의약청(식약청)이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꿔 발암물질을 함유한 라면에 대한 자진회수 조치 내렸기 때문이다. 한인마켓들은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를 중단했고 제품을 구입했던 소비자들은 반품에 나섰다.
▶ 반품요구 봇물
식약청의 회수조치 소식이 전해지자 한인마켓들에는 25일 오전부터 반품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대부분의 마켓들은 반품되는 물건에 대해서는 모두 환불에 주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마켓에 따라 반품규정이 달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일반제품은 반품을 위해서는 영수증을 가져와야 하는 것이 기본 원칙이다. 하지만 라면의 경우 낱개로 사기보다는 박스나 멀티팩 형태로 구입해 상당 기간을 두고 먹기 때문에 영수증을 보관해 두는 경우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해당제품의 판매를 중단한 한남체인의 홍순모 이사는 “해당제품 환불에 대한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반품에 대한 기본 원칙은 영수증을 지참하는 것이지만 이번에는 경우가 다르다. 영수증과 상관 없이 제품을 가져오면 모두 환불에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리랑 마켓 역시 영수증 없이도 반품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아리랑의 방석우 매니저는 “판매된 상품들은 스캔이 가능하기 때문에 판매 기간을 확인하고 세일가인지 기존가인지를 확인해 환불해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한인마켓들은 정확한 판매가격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영수증 없이 환불해주기는 힘들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 유해성 논란 계속
라면에 든 발암물질에 인체 유해성에 논란도 계속되고 있다. 25일 한인마켓에 장을 보러나온 김성신(LA)씨는 “너구리는 가장 좋아하는 라면이다. 20년간 너구리를 먹어왔다. 너구리에 발암물질이 들어있다니 충격적”이라며 “이틀전에도 구입했는데 빨리 가져와 반품을 해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에 검출된 발암물질이 미세한 양인데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김소연씨는 “농심에서 일부러 발암물질을 넣었겠나. 실수였을 것”이라며 “앞으로 바꾼다면 상관없다”고 말했다.
[대만에선] 보건당국서 “농심 제품 회수하라”  한국 결정후 몇시간만에 조치, 할인점도 앞서 제품 자진 철수
‘너구리’ 등 농심의 일부 라면 제품 수프에서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대만 보건 당국이 25일 회수 명령을 내렸다. 대만 행정원 위생서(한국 보건부 해당)는 한국에서 너구리 라면 등에 대한 회수 결정이 내려진 지 몇 시간 만에 이같이 결정했다.
대만에는 발암물질 검출 논란이 이는 농심 라면 가운데 매운맛과 순한 맛 2종류의 너구리 제품이 수입되고 있다. 위생서 식품약물관리국의 차이수전(蔡淑貞) 식품조장은 한국산 라면에서 발견된 벤조피렌의 양과 출처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추가로 구하는 동안 회수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당 제품에 대한 한국의 정보를 검토한 후에 안전하다고 판명되면 다시 가게 진열을 허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만 할인점들도 자진해서 너구리 라면을 철수하는 등 민감하게 반응했다.
이날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까르푸 대만점은 전날 너구리 제품을 진열대에서 전량 철수했다. 까르푸는 판매된 제품에 대해선 소비자가 원하면 환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이 마트 따룬파 PX 마트 등도 영업점에서 너구리 제품을 거둬들이기로 했다.
소비자기금회 등 시민단체들은 발암물질 검출이 확인된 제품에 대해선 즉각 전량 회수 조치하고 당국이 소비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파장이 확산되면서 농심 대만 대리상 측은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한 자체 검사를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주에선] 농심아메리카 “본사와 상의 해야…”  회수 정확한 입장 표명 못하고 한국 눈치만 보며 ‘미적 미적’
LA와 뉴욕의 한인 마켓들이 발암물질(벤조피렌)이 함유된 제품에 대한 회수와 판매 중단을 빠르게 결정한 데 반해 농심아메리카는 회수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한국 식품의약안전청은 24일 소비자들의 우려를 감안해 스프에서 벤조피렌이 검출된 관련 제품을 회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한국 농심도 회수를 결정했다. 그러나 농심아메리카는 25일 오후 5시까지 회수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못했다.
이와 관련 농심아메리카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우선 한국 본사와 상의를 해야하기 때문에 한국 아침이 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며 “어제 발표된 내용에는 (미국)수출용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고 밝혔다.
대응이 너무 늦어지면 소비자의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는 이 관계자는 “공식적인 입장을 빠르게 표명하고 있지 못하는 우리도 힘들다“며 “계속해서 업데이트 되는 소식이 한국 저녁시간에 발표가 되고 있는데 본사와 협의 없이 입장을 전달할 수는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제품들이 미국에서도 판매가 되고 있어 연방식품의약청(FDA)과도 협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수연 기자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