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서정아의 건강밥상] 병아리콩전

뜨거운 녹음이 짙게 손짓하는 7월이다. 온 세상이 여름이 일구어낸 싱그러운 초록으로 가득하다. 본격적인 더위의 시작으로 점점 뜨거워지는 기온에 이따금 내리는 빗줄기가 시원하게 느껴지는 때이기도 하다. 자칫 잃어버릴 수 있는 입맛을 돋워주고 몸을 보호해 줄 영양 가득한 음식이 필요하다. 

오늘은 밤처럼 파근파근 단맛이 도는 노랑 병아리콩전을 소개한다. 병아리콩전은 미나리향 가득하고 숙주의 아삭함과 양파의 단 맛, 이따금씩 느껴지는 고추의 칼칼함이 뒤엉켜 언제 내 놓아도 누구나 좋아할 만한 전이다. 밀가루 없이 만드는 전을 찾고 있는 분들에게도 병아리콩전 좋은 레시피가 되리라 생각한다. 

병아리콩은 맛있고 건강에도 참 좋은 식재료이다. 콩 가운데 부리처럼 튀어나온 부분 때문에 병아리콩으로 불리는데, 병아리콩에는 레시틴, 사포닌, 이소플라본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 혈 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칼륨이 풍부해 나트륨 배출을 도와 고혈압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칼슘 함량도 우유보다 6 배 높아 성장 발육과 골다공증에 도움이 된다고 하니 정말 고마운 식재료가 아닐 수 없다.

병아리콩은 깨끗하게 씻어서 냉장고에서 하루를 불린다. 충분히 불린 콩의 물기를 빼고는 푸드프로세서에 넣고 물 한 컵과 소금을 함께 넣고 간다. 믹서를 사용한다면 입자가 있도록 살짝만 갈아야 입자가 살아 있는 전이 된다. 간 콩을  넓직한 볼에 담고 양파, 파, 숙주, 미나리, 홍고추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간 콩에 넣고 섞고 중불에 올린 팬에서 중약불로 불을 옮겨 가며 앞뒤로 노릇하게 굽는다. 전 부치기가 어렵다면 찹쌀가루 서너큰술을 넣어 부쳐도 좋다. 

오늘은 단백질 가득한 병아리콩전으로 무더위로 몸이 허해지기 쉬운 요즘 빗소리같은 전 구워지는 소리 들으면서 사랑하는 사람들과 고소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보자. 

 

병아리콩전

재료들: 병아리콩 1컵, 물 1컵, 소금 1작은술, 양파 1/4개, 파3-4개, 숙주 한 줌, 미나리 한 줌, 홍고추 2 개, 아보카도유 약간 

만들기:

  1. 콩은 깨끗이 씻어 용기에 담고 물을 붓고 냉장고에서 12시간 이상 혹은 하루를 충분히 불린다. 
  2. 물기를 빼고 푸드프로세서에 넣고 물과 소금을 넣고 간다.
  3. 양파, 파, 숙주, 미나리, 홍고추는 적당한 크기로 썰어 간 콩에 넣고 섞는다. 
  4. 중불에 팬을 올리고 기름을 두르고 반죽을 올리고 중약불에서 앞 뒤로 굽는다. 

유튜브에서 “서정아의 건강밥상”을 검색하세요. 

요리 전체 과정과 설명이 담긴 영상을 유튜브 “서정아의 건강밥상”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병아리콩전  https://www.youtube.com/watch?v=QX2C8mMWi4I

자세한 레시피는 홈페이지를 방문해 확인해 주세요. http://bitly.kr/x4mSAJTqq5w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