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국 수호, 검찰 개혁”

 서울중앙지검 앞에 전국에서 150만 집결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한 검찰의 강도높은 수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8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와 함께 반대진영의 맞불 집회도 열렸다. 조 장관을 둘러싼 갈등이 장외가 넘어간 이날 여야도 ‘검찰’과 ‘대통령’이라는 서로 다른 대상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경부터 중앙지검 앞에서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주최측은 자체 추산으로 집회 시작 시점에 약50만명이 모였다고 밝혔다.

촛불집회 참여자들은 “정치검찰 물러나라”, “검찰개혁 이뤄내자”와 같은 구호를 외치며 검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서초동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가 개최되자, 반대진영의 맞불집회도 열렸다. 이들은 오후5시부터 촛불집회 맞은편에서 맞불집회를 열고 “조국 파면”, “문재인 방 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서로 상반된 촛불집회 개최로 조 장관을 둘러싼 정치권에서의 대립이 진영간 힘겨루기로 양상으로 돌입했다는 관측이다. 여야도 이날 촛불집회 관련 자신들의 입장을 밝혔다. 단, 여당은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야당은 ‘조국파면 촛불집회’를 염두했다.

 

브레이크뉴스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