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골프, 이제 알고 친다(8-1) – 상황별 골프 룰 정리

제16조는 퍼팅 그린(The Putting Green)에 관한 룰을 정리하고 있다.

16-1 총칙(General)
a. 퍼트 선에 접촉 : 다음의 경우를 제외하고 퍼트 선에 접촉해서는 안된다.
1) 플레이어가 루즈 임페디먼트를 제거할 때 플레이어는 아무것도 눌러서는 안된다.
2) 플레이어가 어드레스할 때 볼 앞에 클럽을 놓을 경우 아무것도 눌러서는 안된다.
3) 거리를 측정할 때-규칙 제18조 6항, 4) 볼을 집어 올리거나 리플레이스 할 때-규칙 제16조 1항b, 5) 볼 마커를 누를 때, 6) 퍼팅 그린 위의 사용했던 홀 자국이나 볼 마크를 수리할 때-규칙 제16조 1항c, 7) 움직일 수 있는 장해물을 제거할 때-규칙 제24조 1항(퍼팅 그린에서 퍼팅 선을 지시-규칙 제8조 2항b 참조).
b. 볼을 집어 올리기와 닦기 : 퍼팅 그린에 있는 볼을 집어 올릴 수 있으며 원하면 닦을 수 있다. 볼을 집어 올리기 전에 반드시 볼 위치를 마크해야 하며 볼은 리플레이스해야 된다 (규칙 제20조 1항 참조).
c. 홀 자국, 볼 마크 및 다른 손상의 수리 : 자신의 볼이 퍼팅 그린 위에 있거나 없거나 상관없이 플레이어는 사용했던 홀 자국이나 볼의 충격에 의해 퍼팅 그린에 생긴 손상(損傷)을 수리할 수 있다. 수리 중에 우연히 볼이나 볼 마커를 움직인 경우에는 볼이나 볼 마커를 리플레이스해야 된다. 볼이나 볼 마커가 움직인 원인이 사용했던 홀을 메운 자국이나 볼의 충격으로 퍼팅 그린 면의 손상을 수리하는 경우에는 벌이 없다. 그렇지 않은 경우 규칙 제18조 2항a가 적용된다. 그외 퍼팅 그린 면의 다른 어떤 손상도 홀의 계속되는 플레이에서 플레이어에게 원조가 될지도 모르는 경우 손상을 수리해서는 안 된다.
d. 퍼팅 그린 면의 테스트 : 정규 라운드 중 플레이어는 모든 퍼팅 그린 면에서 볼을 굴리거나 퍼팅 그린 면을 문지르거나 긁어서 퍼팅 그린 면을 테스트해서는 안된다.
예외 : 위원회가 그러한 행위를 금지하지 않는 한(규칙 제7조 2항 주(註)2 참조) 플레이어는 홀과 홀 사이에서 모든 연습 퍼팅 그린 면과 방금 플레이가 끝난 홀의 퍼팅 그린 면을 테스트할 수 있다.
e. 퍼트 선을 걸터 서거나 그 위를 밟고 서는 것 : 플레이어는 퍼팅 그린 위에서 퍼트 선 또는 볼 후방 퍼트선의 연장선을 걸터 서거나 한 쪽 발이라도 그 선을 밟고 서는 스탠스로 스트로크해서는 안 된다. 예외 : 부주의로 또는 다른 플레이어의 퍼트 선이나 예상되는 퍼트 선 위에 서는 것을 피하기 위하여 퍼트 선(또는 볼 뒤 퍼트 선의 연장선) 위에 또는 퍼트 선을 걸터 서서 스탠스를 취한 경우에는 벌이 없다.
f. 다른 볼이 움직이고 있을 때의 스트로크한 경우 : 퍼팅 그린에서 다른 플레이어가 스트로크한 볼이 움직이고 있는 동안에 플레이어는 스트로크해서는 안된다. 그러나 다른 볼이 움직이고 있을 때 스트로크 했다 하더라도 플레이어가 플레이할 순서라면 벌이 없다.(다른 볼이 움직이고 있는 동안에 플레이에 원조 또는 방해가 되는 볼을 집어 올리기-규칙 제22조 참조).
골프규칙 제16조 1항의 위반에 대한 벌은 매치 플레이-그 홀의 패, 스트로크 플레이-2벌타. (캐디 또는 파트너의 위치-규칙 제14조 2항 참조).(다른 퍼팅 그린-규칙 제25조 3항 참조).

16-2 홀 위에 걸쳐 있는 볼(Ball Overhanging Hole) : 볼의 일부가 홀 가장자리에 걸쳐 있는 경우 플레이어에게 부당한 지연없이 홀까지 가는 데 충분한 시간과 그에 추가하여 볼이 정지해 있는가 아닌가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10초간이 허용된다. 그때까지도 볼이 홀에 들어가지 않으면 볼은 정지된 볼로 간주한다. 그러나 그 뒤에 볼이 홀에 들어간 경우에는 플레이어가 한 최후의 스트로크로 홀 아웃한 것으로 간주하고 플레이어는 홀에서 친 자신의 스코어에 1벌타를 추가해야된다. 그외의 경우에는 본 규칙 제16조 2항에 의한 벌은 없다. (부당한 지연-규칙 제6조 7항 참조)

상황 1) 공이 그린 에지에 놓여있다. 공은 바로 그린 밖에 놓여있지만 공에 묻은 진흙이 그린에 닿아있다면 공이 그린위에 있는 것으로 간주해도 되나?
답 1) 아니다. 하지만 그린위에 있는 공 아랫부분에 진흙이 묻어 있어서 실제로 공이 그린을 터치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공이 그린위에 있다고 인정한다.

상황 2) 홀컵의 메탈부분은 그린 표면으로부터 1인치 이상 묻어야 한다. 그런데 표면과 너무 가까이 설치되어 공이 들어가다가 튀어나왔다면?
답 2) 그렇다고 해도 홀에 들어간 것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공이 홀밑에 머무르지 않으면 홀에 들어간 것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준비위원회에 잘못된 설치를 보고하고 수리가 될때까지 기다릴 수 있다.

상황 3) 친 공이 홀안으로 들어가 바닥을 치고 다시 나왔다면?
답 3) 공이 바운스되서 다시 튀어 나왔다면 홀에 들어간 것이 아니다.

상황 4) 비가 그친 후 그린위에서 공을 치려고 하는데 홀과 공 사이에 물이 있어서 클럽 이나 수건으로 으로 쓸어냈다면?
답 4) 허용되지 않는다. 그런 행동은 16조 1항 즉 퍼팅 라인을 터치하는 위반 행위로 간주된다. 퍼팅 라인에 있는 서리나 이슬도 쓸어낼 수 없다. 홀안에 있는 물을 걷어 내는 것은 홀컵을 건드리지 않았다고 해도 13-2항, 즉 라인을 개선하는 위반 행위다.

상황 5) 퍼팅을 하기전 홀안쪽을 만졌다면?
답 5) 공이 그린위에 있을 때는 퍼팅 라인을 터치한 것으로 간주된다.

상황 6) 퍼팅을 하기 전 홀에 상처가 난것을 발견했다. 어떻게 해야 하나?
답 6) 상처가 볼마크에 의한 것이라면 수리할 수 있다. 볼마크가 아니라면 (i) 홀의 형태가 유지된 상처라면 수리하지 말고 그대로 플레이 해야 한다. (ii) 홀의 형태가 많이 파손되었다면 준비위원회나 클럽하우스에 연락하되 기다릴 수 있는 여건이 아니라면 페널티 없이 수리할 수 있다.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인데 수리했다면 페널티가 적용된다.

상황 7) 퍼팅 라인에 있는 루스 임페디먼트(흩어져 있는 방해물)를 모자나 수건으로 쓸어 낼 수 있나?
답 7) 퍼팅 라인을 누르지 않는다면 괜찮다. 누르지만 않는다면 손바닥으로 쓸어내도 좋다.

상황 8) 자신의 퍼팅 라인위를 걸었다면 페널티를 받아야 하나?
답 8) 라인을 개선하기 위해 고의적으로 밟았다면 16-1항을 위반한 것으로 벌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무의식적으로 밟았거나 라인을 개선되지 않았다면 무벌타이다.

상황 9) 퍼팅라인이 타인에 의해 손상되었다면?
답 9) 벌타는 없다. 손상부분을 수리하여 원상태로 돌릴 수 있다. 손상 정도가 심해 수리가 불가능하다면 그라운드 언더 리페어로 인정해 릴리프를 받을 수도 있다.

상황 10) 퍼팅라인에 버섯이 자랐다면?
답 10) 경기 운영위원회로 하여금 버섯을 치우도록 요구할 수 있다. 이런 홀이 많다면 위원회는 버섯을 그라운드 언더 리페어로 지정하는 로컬 룰을 만들 수 있다.

상황 11) 골프화 스파이크 마크를 수리할 수 없다. 하지만 볼마크를 수리하려고 하는데 볼마크 바로옆에 스파이크 마크를 건드려야 하는 상황이라면?
답 11) 이런 경우에는 스파이크 마크를 건드려도 무관하다. 오래된 홀 구멍 플러그가그 린 표면보다 올라와 퍼팅 라인을 방해할 경우 눌러서 표면과 맞출 수 있는데 이때 홀 플러그 안에 있는 스파이크 마크는 건드려도 괜찮다.

상황 10) 공을 마커보다 조금 앞에 놓았다가 공을 굴리거나 미끄러트려 마커앞에 놓는 습관을 가진 플레이어가 있다면?
답 10) 벌타는 없으나 권장할만한 행동은 아니다. 공을 들거나 내려 놓을때는 라인을 터치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런 행동을 통해 라인을 개선한다면 벌타감이다.

상황 11) 그린위에 공을 놓고 퍼팅을 하려고 하는데 공이 움직일 것 같아 다시 집어 들었다면?
답 11) 마크를 하고 공을 들었다면 벌타는 없다.

김택용 기자 / mkweekly@gmail.com
자료 출처: USGA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