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보 정보

사춘기에게 이런 잔소리는 No, No

① “다 때려치워!”
아이로 하여금 반항심과 좌절감을 동시에 느끼게 한다. 아이가 하는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극단적인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지금 이 일이 왜 중요한지’ ‘처음 의도와 얼마나 달라졌는지’부터 살피는 지혜가 필요하다.

② “고것 봐라. 엄마 말 안 들으니까 그렇지!”
이 말은 아이의 가능성을 부인하고 결점을 들춰내며 좌절하도록 만든다. 아이가 어떤 행동을 하기 전, 충분히 의견을 나눴다면 아이를 탓하는 이야기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③ “화내고 싶어서 화내는 줄 아니? 다 널 위한 거야!”
‘너는 내 말만 따르면 된다’는 식의 말은 반발심만 불러일으킨다. 이런 말을 했을 때 아이가 ‘나 위하지 마. 누가 위해 달래?’라며 방문을 걸어 잠그는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어쩔 수 없이 화를 냈다면 차분해진 후에 꼭 이유와 상황을 설명하도록 하자.

④ “너는 왜 그렇게 머리가 안 돌아가니(나쁘니)?”
마치 온 가족이 머리가 좋은데 너만 그렇다는 식으로 들려 아이가 소외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공부’를 이슈로 아이를 비난하고 비교하기 시작하면, 아이는 부모와 투쟁하느라고 정작 공부에 집중하는 데 에너지를 쏟을 수 없게 된다.

⑤ “아주 매를 버는구나”
아이에게 부모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폭력이나 권위로 누르려는 사람으로 인식된다. 아이 역시, 화가 나는 상황이 되면 형제자매나 주변인에게 스스럼없이 폭력에 대한 언어를 사용하게 될 것이다.
아이가 태어나 가장 먼저 사랑하게 된 사람, 가장 믿는 사람은 부모다. 위와 같은 말이 튀어나오려고 한다면 차라리 ‘사랑한다’ 3번 외치고, 3분간 생각을 하고, 3분간 대화해보면 어떨까? 예민한 사춘기를 위한 세심한 대화가 필요할 때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