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럼프, 미북회담 전격 취소…김정은에 공개서한

– 최근 적대적 성명 때문에 부적절”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미-북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김정은 위원장에 서한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미국은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회담과 관련해 진행된 협상과 논의에 있어 김 위원장의 시간과 인내, 노력에 깊은 감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이 만남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전달받았지만 미국에게는 완전히 상관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되기를 매우 고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슬프게도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을 봤을 때 이 오랫동안 계획됐던 만남을 갖는 게 현 상황에서는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편지를 통해 싱가포르 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핵 역량을 얘기하는 데 미국의 핵 역량은 매우 크고 강력하다며 이들이 절대 사용될 일이 없기를 신에게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 사이에 훌륭한 대화가 만들어지고 있고 궁극적으로는 대화가 중요하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젠가는 만나게 되기를 매우 고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 북한에 억류됐다) 현재 가족들 품으로 돌아간 인질들을 풀어준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는 훌륭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이 이 가장 중요한 회담을 갖는 것과 관련해 마음이 바뀌면 주저하지 말고 전화나 편지를 달라고 전했다. 특히 북한을 비롯해 전세계는 지속될 평화와 위대한 번영, 그리고 부유함을 위한 훌륭한 기회를 잃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기회를 잃은 것은 역사에 진정으로 슬픈 순간이라고 말했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