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조 바이든이 공식으로 46대 미국 대통령이 되었다

14일 실시된 선거인단 투표에서 확정

 

[주간미시간= 김소연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가 월요일 열린 선거인단 투표에서 270표를 넘기면서 46대 미국 대통령으로 공식 확정되었다.

트럼프 후보보다 700만표를 더 얻은 바이든 후보는 306명의 선거 인단을 확보한 반면 트럼프는 232명을 얻는데 그쳤다.

선거 인단을 통해 대통령을 선출하는 간접 선거제를 택하고 있는 미국에서 선거 인단 투표는 지금까지 의례적인 절차였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불복을 시도하면서 이번 선거에서는 특별한 관심을 받았다.

트럼프 캠페인측은 선거 인단 투표에서 이변을 기대했으나 선거 인단이 미시간, 위스칸신, 펜실베니아, 조지아, 네바다, 애리조나주 등의 주요 경합지역에서 일반 투표 결과대로 바이든에게 표를 던지자 패배를 받아 드릴 수 밖에 없게 되었다.

미시간주 의회에서 진행된 선거인단 투표에서 한 선거인단이 투표를 하고 있다. 2020년 12월14일.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가 끝난지 한달째 승복연설을 미룬채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이날도 근거없는 ‘선거 조작’을 트위터로 주장했다.

공화당 2인자인 존 튠 상원 원내총무는 이날 선거인단 투표 결과와 관련해 “이제는 다음으로 넘어가야 할 때”라고 밝혔다.

한편 내각 주요 인사들을 지명하는 등 정권 인수 작업을 진행해 온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 인단 투표 직후 델라웨어주 웰밍턴에서의 연설에서 “미국의 영혼을 위한 이 전투에서 민주주의가 승리했다”면서 이제는 “단결하고 치유할 때”라고 강조했다.

취임식은 2021년 1월 20일에 열릴 예정이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