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 대선 D-1] 트럼프 추격 속 바이든 우위

6개 경합주 막바지 판세 안갯속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0일 위스콘신주 그린베이 공항에서 선거유세를 했다.

대선을 사흘 앞둔 30일, 미 정치분석 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각종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에 따르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전국 평균 지지율은 51.3%로 트럼프 대통령을 7.8%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다.

미 선거예측 사이트인 ‘파이브서티에잇’이 집계한 전국 평균에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현재 8.9%포인트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그러나 대선의 풍향계 역할을 하는 주요 6개 경합주에서 두 후보의 지지율은 혼전 양상이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이날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6개 경합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격차를 평균 3.2%포인트 차까지 좁혔다. 특히 선거인단이 29명에 달해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플로리다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여름 이후 줄곧 앞섰지만 지난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역전하더니 3일 후 또 뒤집혔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플로리다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은 이날 현재 48.4%로, 47.2%인 트럼프 대통령을 1.2%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다.

플로리다 다음으로 많은 선거인단 20명이 걸린 펜실베이니아주에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은 49.5%의 지지율로, 45.9%인 트럼프 대통령을 3.6%포인트 차로 앞섰다. ‘파이브서티에잇’도 이날 현재 플로리다주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각각 2.2%포인트, 5.2%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다고 집계했다. 플로리다주와 펜실베이니아주는 두 후보가 접전을 벌이면서 최근 이번 대선의 승부를 판가름할 핵심 지역으로 부상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30일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선거유세를 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29일 플로리다주 유세에서 “플로리다가 (민주당 상징인) 파란색으로 변하면 게임은 끝”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플로리다주 유세에서 “조 바이든의 계획은 (코로나) 봉쇄로 여러분을 벌주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두 후보가 가장 공을 많이 들이는 지역 중 하나인데, 이 곳은 1992년 이후 공화당 후보가 승리한 적이 없을 정도로 전통적인 민주당 강세 지역이다. 4년 전 대선에서 예상을 뒤엎고 트럼프 대통령이 근소한 차이로 승리하는 이변이 일어난 곳이 펜실베이니아주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플로리다와 펜실베이니아 외에도 또다른 핵심 경합주인 애리조나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 등 4개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지만 오차범위 우위에 있어 통계학적으로는 동률이다.

또 대선 막바지인 최근 들어 전통적인 공화당 강세 지역인 조지아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역전해 주목되지만, 1%포인트 차 우위로 미미하다. 조지아주는 1992년 빌 클린턴 후보 당선 이후 대통령 선거에서 공화당이 한 번도 패배한 적이 없었던 곳이다.

미시간주와 위스콘신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7%포인트 차 내외로 앞서며 일단 현재로서는 꽤 안정적인 우위를 보이고 있다. 반면, 또다른 공화당 텃밭인 텍사스주는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이 근소하지만 1%~2%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부분 여론조사기관의 관측과 달리 올해도 4년 전 대선처럼 트럼프 대통령의 숨은 지지층인 ‘샤이 트럼프’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4년 전 유일하게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경합주 승리를 예측했던 ‘트라팔가르 그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안정적 우위를 보이는 위스콘신주에서 두 후보가 동률이고, 미시간주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2%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다는 결과를 내놨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