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미시간 의회, 비상사태 4월 30일까지 연장

[랜싱=주간미시간] 이보람 기자 = 4주만에 18,790명의 확진자와 845명의 사망자를 기록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시간 의회는 7일(화) 비상사태 시효를 4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미시간 주지사의 비상사태 선언이 만료되는 이날, 미시간 상원은 38명중 24명이 찬성한 가운데 23일의 추가 연장을 승인했다. 상원에서는 13분이 걸린 반면 하원에서는 3시간 동안의 토론 끝에 4월 16일까지만 연장하자고 결의한 바 있다.

양원에서의 결정은 그레첸 위트머 미시간 주지사가 지난 주 제안한 70일 연장보다는 단축되었다.  기간이 단축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낸 위트머 주지사는  의회에서 이와 같이 공식적인 결정을 내리므로써 경찰, 소방관 또는 기타 응급 요원들이 내린 전염병 대응 조치에 따른 민사적인 책임으로부터 보호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상 관리법(Emergency Management Act)는 주지사가 결정한 28일간의 첫 명령을 연장할 때 의회의 비준을 받도록 하고 있다.  물론 주지사가 가지고 있는  비상 권한법 (Emergency of Governor Act)은 비상 선언의 길이를 제한하지 않으며 의회가 이를 연장하기 위해 투표할 필요가 없다고 지정하고 있으나 비상관리법을 적용했던 것이다.

위트머 주지사가 추가적으로 선포한 ‘외출금지’ 행정 명령은 4월 13일에 만료된다. 주지사는 이번 주 안에 추가 연장을 고려하고 있다고 6일(월) 밝힌 바 있다.

의사당에 입장하는 모든 의원들은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하기 위해 체온을 측정해야 했다. 회의 기간중 모든 의원들은 마스크와 고무장갑을 끼고 있었으며 회의를 주재한 갈린 길크리스트 부주지사는 ‘Everybody vs COVID-19’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의사당 밖에서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는 소수의 시민들이 있었다. 그들은 “방역도 중요하지만 수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고 있다”고 말하고 “우리의 삶이 깨지고 있다”고 항의했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