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등재 의혹 “최근 확인. 관련 사실 없어”

“논문 진행 과정서 교수 어느 누구도 연락한 바 없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자신의 딸이 고교 재학 시절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 2주간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 “논문 과정에서 제1저자 문제는 제가 그 교수님께 저희 어느 누구도 연락드린 바 없다”며 관여 사실이 없음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논란이 된 딸의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관련 의혹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그 과정은 당시에는 상세히 알지 못했고 최근 검증과정에서 확인하게 됐다”며 “학부형 참여 인턴십은 저나 제 배우자가 만든 것이 아니라 아이가 재학 중이던 고교의 담당 선생님이 만들고 그 프로그램에 저희 아이가 참여한 것”이라고 말했다.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2019년09월02일 국회에서 무제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어 “고등학생인 딸이 제1저자로 돼있는 것을 의아하다고 생각하긴 했다”며 “우리 사회에선 연구윤리라는 것이 갑자기 강화된 것이 아니라 황우석 사태를 계기로 점점 엄격해져왔는데 당시 시점엔 (그런 것들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눈에는 이상하게 보인다”며 “지금은 허용되지 않는 것 같은데 당시 시점엔 저자 등재 기준이 느슨하고 모호해 책임 교수 재량에 많이 달려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나아가 “책임 교수 인터뷰를 보다 보니 거기서 저희 아이가 놀랍도록 열심히 했다는 내용이 나온다”며 “저희 아이가 영어를 조금 잘하는 편인데 실험에 참석하고 난 뒤에 논문에 참여한 연구원들이 연구성과와 실험성과를 영어로 정리한 기여를 크게 생각해 제1저자로 해준 것 같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물론 이 문제는 지금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에 따라 더 많은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검증과정에서 확인했던 것은 이 정도”라고 말했다.

또,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이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시절, 서울대 총동창회 산하 장학재단인 ‘관악회’로부터 2학기에 걸쳐 전액 장학금을 수혜받은 것에 대해서도, 자신의 관여가 없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제가 확인한 것은 아이도 동창회 측으로부터 선정됐다고 연락을 받았다는 것”이라며 “저희는 어떤 가족이든 서울대 동창회 장학금을 신청하거나 전화로 연락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나아가 “(서울대 환경대학원) 2학기 때 의학전문대학원에 간 상태에서 휴학했는데 그때 저는 비로소 이 장학금을 받은 것을 알게 됐다”며 “그래서 아이에게 반납해야 하지 않느냐고 했고 아이가 반납하고 싶다고 해서 장학회에 전화했는데 반납 불가하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