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자동차

“대량 리콜 사태 전적으로 책임지겠다”

일본 자동차 제조사 토요타 도요타 아키오(豊田章男·53) 사장이 24일 미 하원 감시·정부개혁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차량 결함과 관련한 대량 리콜 사태와 관련해 사과하고 이번 사태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도요타 사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토요타 차량 운전자들이 겪은 사고들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말하고, 대량 리콜 조치로 야기된 차량 안전성 조사와 관련해 미 당국과 모든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미 당국의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이어 리콜이 고려될 경우 운전자들과 외부 안전성 평가 전문가들로부터 많은 조언을 구하는 등 소비자 불만에 대처하는 방식을 바꿀 것이며, 관리자들이 결함 가능성 조사를 받고 있는 차량들을 직접 운행해 볼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아울러 이날 청문회에서 도요타 사장은 지난 10년 간 성장에 치중한 나머지 차량 안전성 문제에 대해서는 소홀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서 도요타는 그동안 발생한 급발진 사고의 원인이 전자장치결함이 아닌 스틱 가속페달 혹은 플로매트 때문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하기도 했다.

도요타는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자사 차량 850만대에 대한 리콜 조치에 들어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