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럼프 “영변 핵 시설 폐기만으로 완전한 제재 완화 요구 수용할 수 없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 없이 결렬로 끝났다. 두 정상은 예정됐던 업무오찬도 취소한 채 회담장을 떠났는데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의 완전한 제재 완화 요구를 수용할 수 없었다고 회담 결렬 이유를 설명했다. 

북한과의 합의 결렬 배경은 제재 문제 때문이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예정보다 일찍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 가진 기자회견에서,북한은 기본적으로 완전한 제재 완화를 요구했고, 상당 부분 많은 비핵화 의지가 있었지만 미국이 원하는 만큼은 아니어서 그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Basically they wanted the sanctions lifted in their entirely, and we could’t do that. They were willing to denuke a large portion of the areas that we wanted, but we couldn’t give up all the sanctions for that.”

이어 현 시점에서는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이 좋은 생각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 시점에 옵션이 여러 개 있었지만 어떤 행동(action)도 취하지 않기로 했으며, 앞으로 지켜볼 것이라면서 지금은 뛰지 않고 걸어야 하는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제제와 비핵화 조치에 대한 북한과의 간극을 어떻게 줄여나갈지에 대해서는 시간이 해결해 줄 것이라면서도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를 줘야 제재를 완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이번 정상회담 결정을 시기상조로 보지 않느냐는 질문에, 준비된 선언문에 오늘 서명할 수도 있었지만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고 옳은 일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could have signed something today. We actually had papers ready to be signed, but it just wasn’t appropriated.”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목표와 관련한 언급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이와 관련한 여러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비핵화에 대한 자명한 개념은 모든 핵을 포기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는 영변 핵 시설 폐기만이 아니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영변 핵 시설 해체에 동의했지만 미국은 그 것보다 많은 것을 요구했다면서, 당시 언급은 안됐지만 고농축 우라늄 시설과 기타 시설에 대한 해체가 필요했었다고 밝혔다. 단순히 첫 단계 수준인 영변 핵 시설 해체만으로 협상의 지렛대인 제재를 포기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re’s other things you haven’t talked about that we found that the people didn’t know about including the uranium enrichment plan.”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에 함께 자리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도 (북한과) 논의를 통해 많은 진전을 이뤘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면서, (합의안에) 미사일 시설과 핵탄두 무기체제가 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핵 신고서’ 제출 문제와 관련해서도 합의를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폼페오 장관은 그러면서도 아직도 낙관적이라며,앞으로 수 주 동안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고, 세계가 원하는 북한의 비핵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녹취: 폼페오 국무장관] “Even that facility in all of its scope which is important for sure, still leaves missiles and war heads and weapons systems. So there’s a lot of other elements we couldn’t get to. And the listing of all of all, the declaration, so all of those things we couldn’t get to today.”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하면 큰 경제대국이 될 수 있음을 거듭 강조했다.

북한은 매우 신속하게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는 국가라면서 러시아, 중국, 한국과 접경한 반도국가로 아름다운 해안선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If you think of it you have on one side Russia and China and on the other you have South Korea and you’re surrounded by water. And among the most beautiful shorelines in the world. It’s tremendous potential in North Korea, and I think he’s going to lead it to a very important thing economically.”

이어 김 위원장이 매우 중요한 경제적 미래를 위해 나아갈 것으로 생각하며, 미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북한이 우리의 요구를 받아들이면 경제적 지원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이와 관련해 미국은 뭔가 특별한 것을 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앞서 오늘(28일) 오전 단독, 확대 회담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예정됐던 업무 오찬과 ‘하노이 선언’ 공동 서명식을 취소했다.

이후 백악관은 성명을 내고 두 정상이 어떤 합의도 이루지 못했다면서 다시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8일) 오후 3시 50분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통해 예정보다 일찍 워싱턴으로 출발했다.

하노이에서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