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럼프 “북미 2차 회담도 성공 바래”

김정은 “훌륭한 결과 위해 최선 다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 첫 날 회동을 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이 1차 만큼 혹은 더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훌륭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27일 저녁 하노이의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났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만난 지 260여일 만에 다시 만난 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지난 1차 회담이 굉장히 성공적이었다”며 “이번 회담도 같거나 더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ought the first summit was a great success and I think this one, hopefully, will be equal or greater than the first.”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많은 진전을 이뤘고 가장 큰 진전은 우리의 관계”라며 “관계가 정말 좋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무한한, 굉장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ink your country has tremendous economic potential, unbelievable and unlimited. I think you will have a tremendous future with…”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위대한 지도자로서 굉장한 미래를 가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길 고대하고, 그렇게 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모든 사람이 반기는 결과를 만들어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생각해 보면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그리고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모든 사람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거라고 확신하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 위원장은 불신과 오해의 적대적 낡은 관행이 우리가 가는 길을 막으려 했지만, 우리는 그것들을 깨버리고 극복했다며, 첫 정상회담 이후 260일 만에 하노이까지 왔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처음에 약간 긴장된 모습을 보였지만, 곧바로 환하게 웃으며 회담의 성공을 기원했다.

두 정상은 이어 단독회담을 가진 뒤 양측에서 각각 2명과 통역들이 배석한 가운데 친교 만찬을 가졌다.

미국에서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북한 측에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두 정상은 2시간 정도 회동한 뒤 곧바로 숙소로 돌아갔다.

회담 이틀째인 28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오찬 등을 함께하며 정상회담 결과를 담은 `하노이 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1차 정상회담이 두 정상 간 신뢰를 다지기 위한 것이었다면,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는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담은 합의가 나와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북 간 새로운 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을 위해 어떤 합의를 이뤄낼지 주목된다.

하노이에서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