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한국 영화계 큰 별’ 신성일, 폐암 투병 끝 4일 별세..향년 81세

‘한국 영화계 큰 별’ 배우 신성일(본명 강신성일)이 4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故 신성일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뒤 전라남도 순천에 위치한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받았으나, 4일 새벽 2시 30분경 폐암으로 끝내 사망했다.

1937년 경상북도 대구 출생인 신성일은 1960~1970년대를 주름잡던 최고의 톱스타였다. 그는 1960년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뒤 <맨발의 청춘>, <별들의 고향>, <겨울 여자> 등 수많은 히트작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특히 신성일은 당대 최고의 인기 여배우였던 엄앵란과 1964년 결혼하며 ‘세기의 커플’로 불리기도 했다. 신성일은 2000년대에도 영화 <태풍>, <야관문: 욕망의 꽃>, 드라마 ‘나는 별 일 없이 산다’ 등 수많은 작품에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열정을 보였다.

또한 한국영상자료원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신성일은 출연 영화 524편, 감독 4편, 제작 6편, 기획 1편 등 데뷔 이후 총 500편이 넘는 다작을 남겼다.

한편, 故 신성일의 유족으로는 부인 엄앵란과 1남 2녀가 있으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6일 진행되며, 장지는 경북 영천이다.

 

브레이크뉴스 제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