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자동차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제네시스’해외 첫 선

– 제네시스 6월에 북미 출시 … 현대차 도약의 구심점, 브랜드 이미지 제고
– 독자개발 차세대 대형승용 ‘타우엔진’ 공개 … 동급 최고수준 첨단엔진
– 콘셉트카 제네시스 쿠페 외 쏘나타, 싼타페 등 총 12개 차종 전시

현대차 제네시스(GENESIS)가 북미시장에 첫 선을 보이고, 본격적인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 회장)는 13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08 북미 국제오토쇼(NAIAS,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전세계 언론인과 자동차 업계 관계자 및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야심작 ‘제네시스’를 공개, 북미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날 공개된 제네시스는 현대차의 첨단기술이 집약된 고급 세단으로 현대차가 북미 고급승용차 시장을 공략할 첫 번째 모델이자 1986년 엑셀로 미국시장을 두드린 이래 2007년 미국 누적 판매 500만대를 달성한 후 미국에서 선보이는 첫 신차이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의 존 크라프칙(John Krafcik) 상품기획/개발담당 부사장은 “도요타가 80년대 후반 고급세단 렉서스 LS400를 내놓은 후 미국 럭셔리카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켰던 역사를 이제 현대차가 재현시킬 수 있는 모든 준비가 갖춰졌다”면서 “제네시스는 성능, 디자인, 서비스, 마케팅 등 모든 면에서 현대차가 한 단계 도약할 수는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제네시스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미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의 ‘현대차를 럭셔리 메이커의 반열에 올릴 놀라운 차’, 시카고 트리뷴誌의 ‘럭셔리 브랜드의 신흥 주자’ 등 공개 이전부터 해외에서 많은 관심과 호평을 받은 제네시스는 오는 6월 북미시장 정식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다.

북미시장에서 제네시스는 4.6리터 타우엔진, 3.3/3.8리터 람다엔진이 탑재된 3가지 모델로 판매될 예정이다.

타우엔진은 현대차의 차세대 대형승용 엔진으로 북미시장을 겨냥해 고출력, 저연비, 친환경 엔진 개발을 목표로 4년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완성한 첨단엔진이다.

현대차는 이번 타우엔진 개발을 위해 렉서스, BMW, 벤츠 등 해외 경쟁업체들이 보유한 동급 엔진에 대해 철저한 분석과 벤치마킹은 물론 한계 내구시험과 다양한 도로.기후조건에서 엔진 및 실차시험 등을 거쳐 동급 최고수준의 엔진을 개발해냈다고 밝혔다.

최대 380마력의 타우엔진은 기술과 성능 면에서 해외 유수메이커의 동급 엔진에 필적하는 수준의 기술력을 자랑한다.

알루미늄 실린더 블록, 가변 밸브타이밍 기구, 가변흡기 기구, 롤러스윙암, 타이밍 체인등의 신기술을 적용해 성능, 연비, 소음, 내구성, 친환경성 등에 있어 탁월한 경쟁력을 갖췄다.

현대차 이현순 사장은 “정지상태에서 60마일까지 6초 안에 도달할 수 있는 가속성능과 각종 첨단기술이 적용된 타우엔진은 운전자에게 진정한 자부심이 무엇인지 일깨

워 줄 것”이라며 “세타엔진에서 람다, 타우엔진에 이르기까지 현대차의 주력차종에 탑재된 차세대 엔진이 세계 수준에 올라선 현대차의 엔진 기술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외에도 지난 11월 미 LA모터쇼에서 선보인 제네시스 쿠페 콘셉트카를 비롯해 작년에 전년대비 44.6% 증가한 9만2천여대의 판매고를 올린 싼타페 등 총 12개 차종과 타우엔진을 1,011m² 규모의 전용부스에 전시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디트로이트 모터쇼는 세계 5대 모터쇼 중 하나로 올해는 전세계 72개 자동차 업체 및 부품 업체들이 참가해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콘셉트카와 신차만 28개 모델에 달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