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환절기를 건강하게 나기 위한 생활수칙 제시

최근까지 늦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어느덧 하늘은 높고, 바람도 풍성한 가을이다. 덕분에 우리 몸에도 생기가 도는 느낌이 들지만 건강에는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가을은 한의학적으로 건조한 기운이 지배하는 계절. 따라서 몸이 건조해지면서 여러 가지 질병들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과음과 흡연, 심한 諍? 잦은 사우나, 자극적인 음식, 장시간 컴퓨터 사용은 체내 진액을 소모하고 열을 발생시켜 몸을 더욱 건조하게 만들 수 있다.

또한 가을은 폐의 계절이라고 할 수 있다. 폐가 약한 사람은 주로 얼굴색이 희고 기침과 재채기를 잘하며, 자주 우울해 하면서 열이 올랐다 내렸다 하는 증상을 반복하게 된다. 이런 사람들은 감기와 같은 호흡기질환과 피부질환에 잘 걸릴 수 있다.

따라서 가을 초입에 이들 질환을 다스려 놓지 못하면 겨울이 끝날 때까지도 고생할 수 있으므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

이 무렵에 가장 조심해 야 할 질환이 비염이다. 아침에 일어나 방에서 거실로 나올 때 콧물이 나오고 재채기를 한다면 십중팔구 비염에 걸려 있다. 체질적으로 비염은 냉한 사람에게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몸을 따뜻하게 하고 전신의 혈액순환을 도와 코 점막을 부드럽게 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비염 환자들은 단순히 콧물을 멈추게 하는 치료보다는 외부환경변화에 대한 적응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심폐기능을 강화시키고 지금과 같은 환절기에는 무리하지 않는 생활로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 항상 집안을 청결히 유지하고 실내습도를 40% 이상으로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한편 비염예방에 좋은 음식으로는 생강과 계피를 2대1비율로 달여 아침과 잠자기 전에 수시로 마시면 증상을 크게 완화시킬 수 있다.

날씨가 서늘해지면 피부의 신진대사도 급격히 떨어지는 법이다. 지방분비가 줄어 보호막이 없어지고 수분도 증발해 피부가 마른 느낌이 든다. 피부 건조증의 원인을 한방에선 폐 기능에 둔다. 윤앤송 한의원 김용국 원장은 “폐는 기를 운행, 피부와 털을 따뜻하게 하는 작용을 하므로 폐 기능이 저하되면 피부는 윤택함을 잃고 건조해지기 쉽다”고 말한다.

이런 사람들은 인진쑥 50g을 40분 정도 달여서 목욕물에 타서 씻어 본다. 이때 가렵다고 긁는 것은 절대 금물. 단순히 피부가 건조하고 각질이 발생하며 거친 느낌이 들면 건재상에서 당귀를 사서 약 40g을 40분∼1시간 달여 목욕물에 타서 목욕하면 효과가 좋다.

피부 건조증은 알레르기나 아토피 피부를 가진 어린이들에게 더욱 고통을 줄 수 있다. 이 경우 목욕법이 중요하다. 물은 미지근한 온도가 좋으며 자극이 적은 보습비누를 사용하거나 비누 없이 목욕하는 것이 낫다.

물기는 부드러운 면 수건으로 두드리듯 완전히 닦아내고, 3분 내에 오일이나 로션을 발라 수분증발을 막아야 한다. 목욕을 너무 자주 하는 것은 좋지 않고 베이비 파우더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윤앤송한의원 김용국 원장은 환절기를 건강하게 나기 위한 생활수칙에 대해 아래와 같이 제시하였다.

1) 일찍 자고 일찍 일어 난다 : 밤이 길어진 가을철, 충분한 수면은 폐의 기를 올려주고 신체 리듬을 원활하게 해 준다.

2) 음식은 자제해야 한다 : 천고마비의 계절, 쉬 살이 찌는 반면 서늘한 날씨는 위장에 탈을 유발하기 쉽다.

3) 따뜻한 음식과 수분을 충분히 섭취 한다 : 코 점막의 건조를 방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4) 가을철에 쉽게 구할 수 있는 배, 은행, 무, 도라지 같은 계절 음식을 충분히 섭취한다: 환절기 적응력을 강화시키는데 좋다.

5) 햇빛을 충분히 받는다 : 맑은 가을 햇빛은 기분을 상승시키고 면역력을 강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도움말: 윤앤송한의원 김용국 원장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