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국, 5세 미만 백신 접종 이달 개시

미 보건당국이 이르면 오는 21일부터 5세 미만 어린이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이터통신’과 ‘CNN’ 등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문서를 인용해 9일 보도했다. ‘개정된 소아 코비드19 백신 접종 계획 지침’이라는 제목의 문건에서 CDC는 “연방 공휴일인 오는 21일 ‘대통령의 날’에 백신 접종 시설은 어린이를 위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배송분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명시했다.

그런데 5세 이하 어린이용 백신은 아직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지 않고 있다. 이달 초에 화이자사가 생후 6개월~4세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 앞서 화이자사 내놓은 임상시험 결과는 썩 만족스럽지 못했다. 특히 2세~4세 어린이가 백신을 2회 접종했을 때 다른 연령대만큼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확보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도 보건 당국이 백신 접종을 고려하고 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FDA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추가 임상시험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기보다는 우선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이라고 전했다. 화이자는 FDA의 요청에 따라 긴급 승인을 뒷받침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영유아용 백신 승인 여부는 FDA가 오는 15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열고 검토할 예정이다. 승인 여부는 바로 다음 날 나올 거로 예상되는데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자문위원회 검토 이후 1주일 안에 백신 보급이 이뤄진다.
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영유아용 백신 보급 계획 문건에 따르면, FDA가 백신 승인을 할 경우, 이달 말까지 1천만 회분의 백신을 백신 접종 센터나 약국 등에 우선 배송한다는 계획이다. 미국에서 생후 6개월~4살 사이 인구는 1천800만 명가량 되는데 1차 배송 이후 추가적인 배송이 이뤄질 것이라는 것이 CDC의 설명이다.

영유아 백신이 미 전역에서 동시에 시작된다. CDC는 중증 위험이 큰 지역부터 우선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2차, 3차 분량은 이달 23일이나 25일에 배송될 것으로 CDC는 전망했다.

어린이들은 백신 투여량도 좀 적겠다. 백신이 승인되면, 5세 미만 어린이들은 더 적은 양의 백신을 맞게 된다. 화이자 백신은 12세 이상은 30마이크로그램(㎍), 5~11세 어린이는 10㎍의 백신이 투여된다. 5세 미만 어린이에게는 이보다 훨씬 적은 3㎍을 투여하게 된다.

백악관에서 영유아 백신 접종 계획을 직접 밝혔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 대응조정관이 9일, “영유아용 백신 보급 계획이 잘 진행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연령 1천800만 명 모두에게 접종을 할 수 있는 만큼 충분한 백신을 확보하고 있고, 영유아들이 백신을 맞을 때 필요한 주사기나 주삿바늘 등도 충분히 확보했다며, 영유아 백신 접종을 위한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 대상이 더 확대될 전망인데, 마스크 착용은 해제되는 분위기다.

미 동부 뉴욕주가 10일부로 실내 공공장소 입장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 증명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9일, “실내 영업장에서 취해진 방역 의무 조처를 해제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뉴욕뿐 아니라 로드아일랜드와 일리노이주도 이날 실내 마스크 의무화 조처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학교 내에서의 마스크 의무화를 해제한 주도 여러 곳 있다. 뉴저지와 코네티컷, 델라웨어, 오리건 등 4개 주가 지난 7일, 학교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이달 또는 다음 달로 폐지한다고 밝힌 데 이어 콜로라도주와 매사추세츠 등도 학교에서의 마스크 의무화 중단을 발표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잦아들면서, 비교적 강력한 코로나 방역 조처를 해왔던 민주당 주도의 주들도 방역 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주 차원에서 이렇게 마스크 의무화 폐지가 잇따르는 데 대해 보건 당국도 코로나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아직은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앤서니 파우치 백악관 수석 의료보좌관은 9일, “확진자 감소가 이어지고 새로운 변이 발현이 없다면, 미국은 새로운 일상에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상황은 여전히 예측할 수 없다” 고 지적했다.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서 보건 당국의 지침 변화는 없는 것이다. 로셸 월런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9일 백악관 코로나 브리핑에서, CDC가 새로운 지침을 검토 중이긴 하지만, 실내 공공장소에서 모든 미국인이 마스크를 벗기엔 아직 이르다고 밝혔다. 월런스키 국장은 “입원율과 사망률이 여전히 높다”고 지적하면서, 마스크 의무화 해제를 향해 가고는 있지만, “아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