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미국

트럼프, ‘사회적 거리두기’ 한 달 연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를 위해서, 현재 지역마다 ‘사회적 거리두기(social distancing)’가 진행중이다. 이걸 시행하는 연방 기준이 앞으로도 최소한 한 달 간은 유지될 것이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4월 말까지는 이 같은 정책을 유지하겠다고 말하고 길면 6월까지 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간 동안 모든 사람이 이 기준을 따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강조했다. “이것을 더 잘 따를수록, 이 악몽이 끝나는 것도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것은, 사람들이 모이지 않도록 하는 걸 말한다. 이에 따라 ‘필수 업종’을 제외한 사업체들이 대면 영업을 중단하고, 연방 정부 기관들과 기업들도 대대적인 재택 근무를 시행중이다. 현재 트럼프 행정부는 10명 이상 모임을 금지하도록 하고 있다.

당초 연방 당국은 15일간을 기한으로 정했다. 그 시한이 3월 30일 자로 만료가 되기로 되어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이 공식화된다 말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되도록 빨리 끝내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미국은 폐쇄를 위해 만들어진 나라가 아니”라면서, 각 사업체의 정상화가 빠른 시일 내에 이뤄져야 한다는 희망을, 앞선 브리핑에서 밝힌 바 있다.

구체적으로 4월 12일인 부활절 즈음에는 전국의 사업체들이 다시 문을 여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한 바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희망을 접고, 한발 물러선 것이다.  부활절께 코로나 감염 사례가 정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 같은 전망은 보건ㆍ방역 전문가들이 대통령을 설득한 결과다. 앤서니 파우치 박사, 그리고 데버러 벅스 박사 등 두 사람과 논의한 내용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한 달 연장을 결정한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설명했다.

두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정부 합동 조직에서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파우치 박사는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NIAID)’의 소장을 30년 넘도록 맡고 있다. 벅스 박사는 미 육군 군의관 출신인, 보건 외교 전문가다.

파우치 박사는 코로나 사태에 관한 전문적인 견해를 별도로 밝혔다. 29일 CNN 인터뷰에서 미국에서만 10만 명 넘는 사망자가 나올 수 있으며 감염자 수는 수백만 명에 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사태가 언제까지 갈지에 대해서도, 섣부른 희망적 판단을 경계했다. “내일도, 확실히 다음 주도 아니”라면서, 당분간 확산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태 대응을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시켰다. 이 법은 전쟁 시에 관련 물자를 조달하기 위한 규정이다. 이에 따라, 자동차 생산업체인 ‘제너럴 모터스(GM)’ 등이 산소호흡기 등을 만들어 내게 된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제대 군인들을 다시 의료 지원 임무 등에 투입하도록 하는 조치도 단행했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