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애플,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에 가세

미국의 주요 컴퓨터·소프트웨어 업체인 애플이 자율주행차 기술 시험을 위한 공공도로 시험 허가를 받았다.

미 서부 캘리포니아주 자동차국(DMV)은 14일 애플 사에 차량 3대의 공공도로 시험 주행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애플이 자율주행차 시험 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은 자율주행차 개발을 비밀에 붙인 채 개발 여부를 확인하지 않아 왔다. 애플 간부들은 이날 주행 허가에 대해서도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캘리포니아주가 허가한 시험 차량은 도요타자동차의 렉서스로 애플이 개발한 자율주행 장치를 장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율주행차는 운전자 없이 자동차에 장착된 인공지능을 통해 자동차 스스로 주행하는 것으로 멀지 않은 미래에 대부분의 자동차를 대체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전기자동차 업체인 테슬라, 우버, 기존 자동차 업체 등 여러 기업들이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개발 경쟁을 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는 앞서 다른 29개 업체들에 이미 기술 시험을 위한 자율주행차의 공공 도로 주행을 허가했다.

출처: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