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보

웃기는 영어 (10) – Back Pew

Back Pew : 뒷 자리
————————-

A pastor’s wife was expecting a baby, so he stood before the congregation and asked for a raise.
목사의 아내가 임신을 하자 회중앞에 나와 월금 인상을 요구했다.

After much discussion, they passed a rule that whenever the preacher’s family expanded, so would his paycheck. 긴 토론이 있은 후 교인들은 목사가 새 아이를 날때마다 월급을 인상해 주기로 했다.

After 6 children, this started to get expensive and the congregation decided to hold another meeting to discuss the preacher’s expanding salary. 6명의 아이를 낳은 후 월급이 너무 많이 지출되자 교회는 회의를 열고 목사의 높은 월급에 대해 논의했다.

A great deal of yelling and inner bickering ensued, as to how much the clergyman’s additional children were costing the church, and how much more it could potentially cost. 목사가 얼마나 많은 아이를 더 낳을 것인지 또 그에따라 월급은 얼마나 더 인상해 주어야 하는지에 대해 고함과 언쟁이 한참이나 오고갔다.

After listening to them for about an hour, the pastor rose from his chair and spoke, ‘Children are a gift from God, and we will take as many gifts as He gives us.’ 한 시간 정도 이런 논쟁을 듣고 있던 목사가 자리에서 일어나 한마디 했다. ‘자녀는 하나님이 주신 선물입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시는데로 낳을 작정입니다.’

Silence fell on the congregation. 회중안에 침묵이 흘렀다.

In the back pew, a little old lady struggled to stand, and finally said in her frail voice, ‘Rain is also a gift from God, but when we get too much of it, we wear rubbers.’ 교회 뒷좌석에서 늙은 노파가 겨우 자리에서 일어나 연약한 목소리로 한마디 했다. ‘비도 하나님이 내리시는 선물입니다. 하지만 비자 너무 많이 오면 우리는 고무를 착용합니다’

The entire congregation said, ‘Amen.’ 전 교인이 답변했다 ‘ 아멘’

 

S’more English Company
대표: 김택용
Master’s Degree in TESOL
(Teaching English to the Speakers of Other Language)

Copyright ⓒ 스모아 영어사(S’more English Compan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ll rights reserved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