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뉴스 따라잡기] ‘제로 금리’와 ‘양적 완화’

뉴스의 배경과 관련 용어를 설명해드리는 ‘뉴스 따라잡기’ 시간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미국 경기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자, 관계 기관들이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특히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기준 금리를 0%대까지 낮추고, ‘무제한 양적완화’ 조치를 단행했는데요. 미국의 이같은 움직임을 세계 여러 나라 경제 당국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연준의 최근 조치에 관해 알아봅니다.

“연준 긴급 성명 발표”

미국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지난 23일, 예정에 없던 성명을 발표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긴급 회의 결과를 담은 내용이다.

“미국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사용하겠다”고 선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대응책으로, 각 지역 사업체들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고, 이에 따라 일자리를 잃는 사람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경기 침체에 돌입하는 것을 금융 당국이 직접 나서서 막겠다는 것이다. 연준 측은 구체적으로, “미국 가정과 기업에 필요한 신용 공급을 지원하기 위해 모든 범위의권한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 방법에 대해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필요한만큼(in the amounts) 매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무제한 양적 완화”

이렇게 금융당국이 국채 등을 매입하는 것은 ‘양적 완화’의 수단 중 하나다.

‘양적 완화’란 말은, 영어의 ‘Quantitative Easing(QE)’을 그대로 번역한 것이어서, 언뜻 이해가 쉽지 않다.

시장 통화의 ‘양’을 여러 가지 정책으로 조절하던 걸 ‘완화’한다는 의미로 보시면 된다. 한마디로 금융 당국이 직접 나서서, 시중에 돈을 푸는 것이다.

연준은 국채와 MBS 등 자산을 사고파는 방법으로 통화의 양을 결정한다. 통화량이 너무 많으면 돈 가치가 떨어지고, 너무 적으면 그 반대의 부작용이 있기 때문이다.

경제 위기 조짐이 보일 땐 자산을 사들여, 그 값으로 달러를 찍어 지불한다. 연준이 사들인 자산이 늘수록, 달러를 많이 발권하게 되는 것이다.

이번에 연준은 국채 등 매입 계획을 밝히면서, 규모나 액수를 특정하지 않았다. “필요한 만큼”이라는 표현만 썼을 뿐, 한도액을 제시하지 않았는데 100여 년 연준 역사상 최초로, ‘무제한’ 양적 완화를 선언한 것이다.

다시 말해, 경기 부양을 위해 필요한 만큼 달러를 찍어내겠다는 이야기다.

“금리 인하의 다음 수단”

연준은 지난 15일, 기준 금리를 0.00%~ 0.25%로 인하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5년 이후 처음으로 ‘제로(zeroㆍ0) 금리’ 시대에 돌입했다.

기준금리가 이미 너무 낮아서, 금리를 통한 효과를 기대할 수 없을 때 사용하는 수단이 ‘양적 완화’다. 연준은 제로 금리 발표 당일, 7천억 달러 규모 양적 완화 사업을 함께 발표했었다.

이런 결정에도 증권시장이 폭락하는 등 시장 불안이 가라앉지 않자, 무제한 양적 완화라는 극적인 방안을 선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제로 금리’로 은행에 돈이 묶여있을 이유가 없어진 동시에, 당국이 직접 시중에 무제한 자금을 공급하는 시대가 열렸다.

“기대와 우려”

연준의 이같은 조치에 반응이 크게 엇갈립니다. 우선, 정부에서는 크게 반기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미국 경제에 아주 좋은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연준을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의 결단력을 칭찬했다.

파월 의장에게 직접 전화해서 “정말 잘하고있다”고 말해줬다고, 23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특히 ‘제로 금리’ 단행부터, “최근일주일여 동안(코로나 대응에) 조치를 잘해줘서 흡족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다.

하지만 비판적인 시각도 있다. 일부 언론과 금융시장에서는 ‘지나친 조처’라며 우려했다.

“예상되는 부작용”

이번 조처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크게 두 가지 이유를 든다.

첫째, 앞으로 내놓을 대책이 더 이상 없다는 건데 “연준이 가진 모든 화살을 다 썼다. 자신의 힘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걸 이미 다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지적했다.

금리와 통화 조절 모두 극단적인 처방을 했기 때문에, 앞으로 상황 변화에 따라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이 없고, 그러면 연준이 금융 시장의 통제력을 상실할 수 있는 이야기다.

둘째, 연준의 움직임이 오히려 시장의 불안감을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연준의 이런 구제 정책은 나쁜 소식을 시장에 각인시키는 경보음이 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해설했다.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

세계 여러 나라 금융 당국도, 미 연준의 이같은 움직임에 주목하고 있다. 달러가 많아지면, 자국 통화의 환율에도 영향을 미치고, 그러면 수출입 사정에도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다.

유럽 금융 당국은 관련 부양책을 발표하고, 한국에서는 기준 금리를 내리는 등, 미국의 움직임에 대응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한국의 집권 더불어민주당은, 미 연준의 조치를 그대로 본떠 ‘한국형 양적 완화’를 추진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과연 연준의 잇단 조치가 향후 미국 경제에 약이 될지 독이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