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황교안, 5·18 광주방문..시민단체 수백명 강한 저항

“여기가 어디냐고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가라” 등 구호 외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 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를 방문했으나 강한 저항에 부딪혔다. 황 대표는 이날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았다. 그러나 행사장으로 들어가는 민주의 문 앞에서 일부 시민들과 5·18 단체 회원 수백명의 반발과 조우하며, 행사장에 들어서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일부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여기가 어디냐고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가라”를 외쳤고,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 참석자들을 보호하려는 경호대와 항의하는 시민들간 밀고 당기는 몸싸움이 연출되기도 했다.

황 대표가 대표직에 오른 후 광주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황 대표는 지난 3일에도 광주를 찾아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라는 장외 집회를 열었다. 당시에도 시민단체들의 반대시위에 직면했다. 예정된 기자회견은 조기에 끝났고 물사례가 쏟아지는 등 반발을 피해 송정역을 신속히 벗어나야 했다.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이 반대에 부딪치고 있는데엔, 보수정당 대표라는 상징성에 더해 ‘5·18 망언의원’ 징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이 작용했다고 정계는 보고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은 ‘5·18 망언’ 징계를 ‘밀린 숙제’에 비유하며 황 대표가 광주를 방문하기에 앞서 해결할 것을 촉구해왔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광주를 방문하기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저의 참석에 대해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해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얘기도 있었다”며 “안타까운 일이다. 하지만 저는 광주를 찾아야만 했다” 말했다.

또한 “우리 모두가 자유로울 때 광주는 하나가 되고,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다. 그것이 광주의 꿈이다”며 “자유를 가로막는 모든 불순물을 씻어내고 하나 되는 광주의 꿈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브레이크 뉴스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