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미시간 유류세 인상안하는 대신… 마일리지 세금 생기려나?

• 그레첸 위트머 주지사는 여전히 ‘도로 보수’ 를 열망하고 있지만 유류세 이외의 대체 자금원을 찾고 있다.

• 더 많은 전기 자동차가 도로를 운행함에 따라 일부 주에서는 주행 거리에 따라 부과되는 ‘도로 사용세’로 이동하고 있다.

• 다른 많은 주에서도 대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프라이버시 문제는 많은 장벽 중 하나다.

[주간미시간=김택용 기자] 그레첸 위트머 미시간 주지사는 인프라 보수 자금과 도로 보수를 위한 연구를 계속하면서 마일리지 기반 자동차 세금 시스템의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

위트머는 1월에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할 준비를 하면서 주의 세금을 갤런당 27.2센트에서 45센트 인상하려다 실패한 2019년 계획과 같은 또 다른 연료세 인상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 Lansing의 민주당은 전기, 하이브리드 및 보다 연료 효율적인 차량으로의 지속적인 변화 속에서 미시간이 도로 보수를 위한 자금을 마련하는 방법에 대한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서 어느 주도 완벽한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그러나 주지사는 2015년에 미국 최초로 운전자가 지불하는 유류세를 상환하고 대신 운전한 거리에 따라 세금을 내도록하는 자발적인 “도로 사용 요금” 프로그램을 시작한 오레곤을 지적했다.

이 프로그램은 개인 정보 보호 문제를 촉발했지만 정책 입안자가 데이터 보호법을 개발하고 운전자에게 참여 방법에 대한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함에 따라 인기를 끌고 있는 개념이다.

유타와 버지니아도 이제 자발적 마일리지 기반 세금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오레곤의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었고 현재 보스턴에 기반을 둔 엔지니어링 회사인 CDM Smith의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는 Jim Whitty에 따르면 11개의 다른 주에서 소규모 파일럿 또는 시범 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5개는 타당성 조사를 수행하고 있다.

이러한 주 차원 프로그램의 목표는 적어도 초기에는 도로 수리를 위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는 것이 아니라 더 많은 전기 자동차가 도로를 운행함에 따라 현재 수익을 유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미시간에서는 지방 정부와 도로 건설 단체가 내년 초에 토론을 시작하기를 희망한다.

미시간 카운티 도로 협회는 1월에 전기 자동차의 영향에 대한 연구를 발표할 준비를 하고 있다. 미시간 인프라 및 교통 협회는 2월 또는 3월에 발표될 수 있는 도로 자금 조달 대안에 대한 대규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얼리어답터

운전자는 일반적으로 자동차에 장치를 연결하여 마일리지를 기록하고 전송한다. 이 추가 기능은 자동차 제조업체가 새 자동차에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쓸모 없게 될 수 있다. 각 주에서는 사용자가 모바일 수표 입금과 유사한 방식으로 휴대폰 사진을 업로드할 수 있는 오레곤과 유타의 주행 거리계 이미지 캡처 시스템을 포함하여 비 GPS 옵션도 제공한다.

미국인들은 현재 매년 1,200억 갤런 이상의 휘발유를 소비하지만 Whitty의 예측에 따르면 2050년까지 400억 갤런으로 떨어질 수 있다. 주 및 연방 연료세 징수액은 해당 기간 동안 670억 달러 감소할 수 있다.

미시간과 다른 30개 주는 지금까지 전기 또는 하이브리드 차량에 새로운 요금을 부과함으로써 대응했다.

2022년에 미시간의 EV 소유자는 일반 차량 등록비 외에 $140의 추가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소유자는 $50를 추가로 지불한다. 이러한 수수료는 올해 약 400만 달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정부는 2021년에 11억 달러의 유류세를 징수했는데, 이는 2017년 이후로 일정 수준을 유지했지만 COVID-19 팬데믹 초기에 운전자가 덜 운전하면서 2020년에는 일시적으로 감소했다. 세수는 인플레이션을 따라가지 못했으며 주의 초당파적 상원 재정국은 더 많은 전기 자동차가 도로를 등장함에 따라 향후 수십 년 동안 “실질적인 감소”를 예측했다.

연방 자료에 따르면 2021년 현재 미시간에 등록된 전체 차량의 0.2%만이 전기 자동차였지만, 이는 2016년 1,600대에서 17,500대로 10배 증가한 것이다.

비평가들은 주정부가 2017년에 처음 시행한 EV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요금은 차량 가격이 더 비싸기 때문에 등록비를 더 많이 지불하는 소유자에게 불합리하게 높다고 주장했다.

미래 이동성 및 전기화에 관한 미시간 협의회의 2021년 보고서에 따르면 EV요금은 불행하게도 평균적으로 기존 휘발유 차량보다 훨씬 높은 연간 도로 유지 보수 비용을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트머 주지사가 만든 위원회는 “오늘날 휘발유 차량 소유자가 지불하는 도로 사용량과 가스세를 보다 정확하게 반영”하는 차량 주행 거리 세금에 대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주정부에 개발할 것을 권장했다.

마일리지 세금은 EV소유자에게 더 공정할 수 있지만 오레곤 프로그램의 문제가 되는 결함인 가스를 많이 먹는 사람들에게 혜택을 주지 않도록 조정되어야 한다고 앤아버의 청정 에너지 전문가인 Charles Griffith는 말했습니다.

단순히 연료세를 마일 기반 세금으로 대체하는 것은 도로 보수 자금 조달에 대한 정치적 논쟁을 해결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Big Brother

가능한 장벽 중 하나는 마일리지 데이터 수집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자발적인 프로그램 참여가 제한될 수 있다. 이동한 정보를 정부에게 공개하는 것을 꺼려하는 운전자들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오레곤 법에 따라 OreGo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운전자로부터 수집한 모든 개인 식별 정보는 30일 이내에 파기되어야 하며 경찰은 이 데이터에 액세스하기 위해서는 영장을 받아야 한다.

오레곤은 또한 운전자에게 마일을 기록하는 방법에 대한 몇 가지 선택권을 제공했다. GPS 장치 설치를 거부하는 운전자의 단점은 주가 관리하지 않는 도로에서 운전하는 대가로 주 세금을 내야 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이다.

연방 기금

National Conference of State Legislatures에 따르면 지난 여름 현재 14개 주 및 지역 네트워크는 비용의 최대 50%를 충당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도로 사용 요금 및 기타 대체 도로 자금 조달 메커니즘을 탐색하기 위해 연방 보조금을 받았다.

텍사스는 기존 휴대폰 기술을 사용하여 여행 패턴을 평가하고 주유세 대안을 개발하는 데모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500만 달러를 받았다. 미네소타와 캔자스는 중서부의 잠재적인 지역 도로 사용 프로그램을 연구하기 위해 총 325만 달러를 받았다.

올해 초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대규모 연방 기반 시설법에 따라 미시간과 같은 주에 더 많은 연방 자금 지원 기회가 있다.

위트머 주지사는 태스크 포스나 자문 위원회를 소집하여 미래의 도로 자금 조달 옵션을 탐색하고 각각의 장단점을 평가한 다음 공개 방식으로 하나를 추천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오레곤 주의회가 20년전인 2001년에 도로 사용자 요금 태스크포스를 창설했을 때 한 방법이다. 이 때는 광범위한 전기 자동차 채택이 훨씬 덜 확실할 때였다.

위트머 주지사는 아직 태스크 포스를 발표하지 않았지만 미시간의 미래 도로 자금 조달을 위한 “초당적”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이해관계자를 끌어들이고 싶다”고 말하면서 그 가능성을 암시했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