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현명한 그로서리 쇼핑을 위한 자신만의 특별한 준비

대부분의 가정들은 일주일에 2회 혹은 3회 정도의 그로서리 쇼핑을 한다. 이때 자신이 들이는 시간을 재어 보면 생각보다 많은 시간에 깜짝 놀랄 수도 있다. 이러한 그로서리 쇼핑이 많으면 많을수록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인 낭비가 커지게 되므로 될 수 있는 대로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따라서 얼마나 그로서리 쇼핑을 짧고 효과적으로 하느냐하는 것이 가족의 건강과 경제를 지키는 주요요소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러나 모든 그로서리 스토어는 소비자들이 가능한 한 많은 물건들을 집도록 디자인 되어있다. 생각보다 긴 물건 진열대 뿐 아니라 슬로우 비트의 음악으로 소비자들이 가능한 한 쇼핑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애를 쓰고 있는 것이다.

과연 이러한 유혹을 딛고 어떻게 현명한 그로서리 쇼핑을 마칠 수 있을지 집에서 출발하기 전부터 마치고 집에 돌아 올 때까지의 주의사항들을 알아보자.

*쇼핑 전 사전 준비

1. 리스트를 꼼꼼히 적는다.
캐비닛 안 깊숙이 들어 있는 캔 푸드 등 미리 사다 놓은 것을 모르고 또 사오는 실수가 제일 흔한 낭비 중의 하나이다. 매번 캐비닛을 들추어 보기는 어려우므로 날을 잡아 캐비닛 안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살펴보고 명목을 적도록 한다. 적은 것을 냉장고 혹은 캐비닛 안쪽에 붙여 놓고 한 품목을 꺼낼 때 마다 리스트 옆에 X 혹은 숫자로 남아있는 개수를 표기해 놓는 습관을 기른다. 이렇게 하면 쇼핑을 가기 전에 무엇을 얼마나 더 사야하는지 쉽게 체크할 수 있으므로 있는 물건을 다시 사오는 실수를 줄일 수 있다.

2. 일주일의 메뉴를 미리 정한다.
그 주의 메뉴를 미리 정하고 어떤 품목이 필요한지 정리를 한다. 메뉴를 짤 때는 아직 남아있는 야채나 기본 그로서리를 바탕으로 하면 훨씬 알뜰한 장을 볼 수가 있다. 메뉴를 정하지 않고 두서없이 장을 본 경우 훨씬 낭비가 심할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는 사실이다.

3. 온라인으로 서치를 하고 간다.
대부분의 그로서리 쇼핑센터들은 그 주의 세일 품목을 온라인상에 알려 놓는다. 미리 온라인으로 그 날의 세일 품목은 무엇인지 살펴보고 미리 사두어도 무방한 세일 품목은 필요한 양 만큼 사두도록 한다. 가끔 신선한 고기나 생선이 그날만 특별 세일을 한다면 메뉴를 세일 품목에 맞춰 정해 보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 이다.

4. 그로서리 쇼핑은 혼자 간다.
그로서리 쇼핑을 효과적으로 하려면 혼자 가는 것이 좋다. 아이들을 데리고 가면 쇼핑에 집중하기 힘들고 때때로 아이들이 사달하고 하는 품목에서 실랑이도 벌여야 하는 귀찮음도 있다. 또한 친구나 동료와 함께 하는 것도 좋지 않다. 세일 품목을 함께 사서 나눈다는 의미는 좋지만 상대방 가정의 메뉴와 자신의 메뉴가 합해져 이 중으로 쇼핑을 하게 되는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세일 품목을 나누고 싶을 땐 전화로 친구의 의향을 물어 보고 산 다음 나중에 나누는 것이 좋은 방법일 것이다.

5. 손님이 많은 시간은 피한다.
쇼핑할 때 사람이 너무 많으면 짜증이 나므로 효과적인 쇼핑을 하기 어려울 수 있다. 주중 저녁 5시- 7시 토요일 10시-2시 사이가 가장 피크인 시간이므로 될 수 있는 한 이 시간을 피해 쇼핑을 하는 것이 좋다.

6. 스토어 직원과 친해진다.
육류 파트나 생선 파트 등 전문가의 조언이 필요한 섹션에서 일하는 직원과 친해 질 필요가 있다. 무슨 요일에 신선한 물건이 들어오는지, 세일은 언제 하는지, 지금 사고자 하는 품목이 얼마나 신선한 것인지 조언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 본격적인 쇼핑에 나서기

1. 작은 사이즈의 카터를 이용한다.
큰 카터를 이용하면 심리적으로 더 많은 쇼핑을 할 수 있다. 필요한 것만 넣을 수 있는 미니 카터를 이용하면 조금만 담아도 많이 산 듯 한 느낌이 난다. 핸들하기도 쉽기 때문에 쇼핑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짧은 시간 내에 쇼핑을 마칠 수 있다.

2. 자신만의 캐리아웃 백을 가지고 다닌다.
환경적인 면을 생각해서라도 그로서리 스토어에서 제공하는 비닐이나 종이 봉지를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자신만의 시장바구니 혹은 백을 들고 다니면 평소와 비슷한 양 만큼의 장을 보게 되므로 분에 넘치는 장을 보지 않게 될 수 있다.

3. 신선한 야채, 과일 섹션에서 시간을 많이 보낸다.
자신이 그로서리 쇼핑할 때 어느 섹션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지 생각해 보라. 인스턴트, 냉동식품, 쥬스나 탄산음료, 칩이나 과자 섹션 등 가족의 건강을 해치는 곳은 아닌지 체크해 보아야 한다.
현명힌 주부는 당연히 신선한 과일과 야채 코너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낼 것이다. 의도적으로라도 야채, 과일 코너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도록 애를 써 보면 뜻밖의 좋은 메뉴가 생각날 수도 있다.

4. 리스트에 적어 온 물건만 산다.
모든 스토어는 손님들이 될 수 있는 대로 많은 물건을 집어넣도록 진열되어있다. 따라서 순간적인 충동에 물건을 구입하지 않도록 일단 스토어에 들어서면 리스트에 적힌 대로만 사도록 포커스를 맞춘다. 구입할 물건이 없는 섹션은 통과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시간을 낭비할 뿐 만 아니라 필요 없는 물건을 집게 될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한 흥미로운 조사에 의하면 약 70%정도의 소비자들이 집에서 쇼핑리스트를 적어오지만 단 10%만이 리스트에 적힌 물건에 충실한 쇼핑을 한다고 한다. 집에서 리스트를 적을 때 생각난 물건만이 진정으로 필요한 물건이라는 확신을 갖자.

* 집에 돌아와서

1. 쇼핑한 물건을 적절하게 정리한다.
물건을 제대로 정리해 놓고 항상 머릿속에 정리된 물건들이 그려져 있어야 한다. 캐비닛 깊숙한 곳에 무엇을 넣어 놓았는지 냉동실 안쪽엔 무엇을 넣어 놓았는지 기억을 잘 해야 같은 물건을 다시 사오는 낭비를 막을 수 있다. 정리 정돈이야 말로 알찬 그로서리 쇼핑의 지름길임을 잊지 말자. 또한 어떻게 정리를 하는 것이 식품을 오래 보관할 수 있는지 장소를 제대로 골라 넣는 것 역시 중요하다.

2. 리스트를 업그레이드 한다.
냉장고나 팬츄리 앞에 적어 놓은 리스트를 다시 업그레이드하고 가족들에게 변동된 사항을 알려준다. 팬츄리나 냉동고에서 식품을 꺼내 먹을 때마다 리스트에 표기를 하도록 다시 한 번 일러둔다.

그로서리 쇼핑이야 말로 생활비 중에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부분이므로 이렇게 조금만 신경을 써도 시간이나 비용에서 큰 절약을 할 수 있다. 모든 일에 계획이 있으면 손해가 적은 법. 무작정 나서지 말고 메뉴, 날짜, 횟수, 리스트 등 미리 계획을 하고 나서면 알찬 쇼핑은 물론 가족의 건강 까지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