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Where are you from?”..

– 한인2세들 대답은?

지난해 가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 정보부 분석가의 브리핑을 받았다.
인질정책 전문가인 여성분석가는 오랫동안 파키스탄에 인질로 잡혀있던 한 미국인 가족이 풀려나게 된 내용을 설명했다.

그녀가 브리핑을 마치자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의 질문을 했다. “Where are you from?” 어디 출신이냐고 물은 것이다. 그 정보분석가는 뉴욕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대답에 만족하지 않고 다시 물었다. “Where are you from?”

여성 분석가는 살았던 지역을 말하는 것인줄 알고 맨하탄이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그것은 대통령이 원하는 답이 아니었다. 그 자리에 동석했던 사람들에 따르면 대통령은 당신네들(your people)이 어디에서 왔느냐는 것이었다. 여성 분석가는 자신의 부모님이 한국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제서야 한 보좌관을 향해 “왜 이렇게 아름다운 한국 여성이 우리 정부를 대표해서 북한과 협상하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NBC 뉴스는 지난 12일 이같이 보도하며 그날 동석했던 다른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대통령이 이 질문으로 그녀를 모욕하려고 한 것은 아니지만 문화적 민감성과 예의의 부족함이 드러난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 말은 한인계 미국인들(Korean Americans)은 완전한 미국인이 아니라는(less American)식이 많은 미국인들 가운데 여전히 자리하고 있다는 방증으로 해석되고 있다.

한인 2세인 제시카 이 미주한인위원회(CKA·Council of Korean Americans) 정책국장은 “Where are you from?”이라는 질문은 자신에게도 너무나 친숙한 질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가 어떤 것이든 이 질문은 한인들이 아무리 오랫동안 미국에 살아도 많은 미국인들에게 한인들은 여전히 다른 곳에서 온 사람들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지난 17일 포춘에 기고한 칼럼에서 미국에 약 2백만명의 한인계 미국인들이 살면서 투표하고 세금내고 이 나라를 사랑하고 있지만 한인들이 덜 미국인인 것처럼 보여지는 인식은 고쳐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한인들의 정치력이 미약해 의회에서 잘 대변되지 않고 있고 주류 언론에 띄지 않고 있다며 정치력 신장 등 한인들의 적극적인 미국사회 참여와 기여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원외교위원회에서 활동했던 그녀는 미국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들과 외교를 할 때 한국말을 능숙하게 하는 등 자신의 한인 유산이 큰 도움이 되었다며 아시아 국가 사람들이 자신에게 어디 출신이냐고 물어보면 부모의 출신국이 아니라 능력과 열정으로 자신이 하는 일을 결정할 수 있는 다인종 국가, 미국의 시민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미국이 북한을 군사공격할 수도 있는 상황에서 한인들의 미국에 대한 충성심을 묻는 질문에 깨어있어야 한다”며 “우리나라 미국에 대한 우리의 충성심을 의심하는 자들의 생각을 고쳐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케이아메리칸 포스트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