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바이든, 20일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

America has to be better than this – ‘화해와 통합’ – We must end this uncivil war.

 

[워싱턴 DC = 주간미시간] 김택용 기자 = 지난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누르고 승리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제46대 미국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했다.

새 대통령의 공식 임기는 미 수정헌법 20조에 따라 당일 정오부터 시작되었다.

취임식은 ‘하나된 미국(America United)’이라는 주제 아래 미 동부시간으로 오전 11시 30분 워싱턴 DC 의회의사당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취임식에서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먼저 취임선서를 하고, 바이든 당선인은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선서를 했다.

이어 취임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은 미국의 날, 민주주의의 날”이라고 말하고 “우리는 민주주의가 소중하다는 것을 다시 배웠으며 민주주의가 결국에는 이긴다는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미국은 세계2차 대전에서 잃었던 생명보다 많은 40만 명이 넘는 생명을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잃었다”고 말하고 “현존하고 있는 증오를 넘어 미국을 화해와 통합, 치유의 나라로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견이 있다고 반드시 전쟁을 할 필요는 없다. 미국은 갈등을 넘어 상호 존중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를 지지하지 않았던 미국인들은 나를 지켜봐 달라. 그래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대로 괜찮은 것이다. 그것이 민주주의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시험을 겪고 있다. 우리의 후손들은 우리가 이 어려움을 어떻게 헤쳐나갔는지, 어떻게 우리가 성공적인 미국의 스토리를 써나갔는지를 평가할 것이다. 우리가 성공적이면 그들도 최선을 다해 이 나라를 지켜낼 것이다”라고 전했다.

취임식이 끝난 후 바이든 대통령은 부인 질 바이든 여사, 해리스 부통령 부부와 함께 의사당 동쪽으로 옮겨 육·해·공군과 해병대, 우주군 등 전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이어 바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등 전임 대통령과 함께 알링턴 국립묘지로 이동해 참배한 뒤 군 호위 아래 백악관에 입성해 대통령으로서 공식 집무를 시작했다.

대통령이 백악관으로 이동하는 길에 차에서 내려 축하 인파에 답례 인사하는 퍼레이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테러 위험 등으로 인해 이번엔 생략됐다.

또 그동안 축하 인파가 모였던 의회의사당 앞 공원인 ‘내셔널 몰’이 통제되었다. 대신 취임식 준비위는 약 19만 1천500개의 성조기와 각 주의 깃발로 이곳을 장식했다.

1942년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태어난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78세로 역대 최고령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30대 초반 델라웨어주에서 최연소 연방 상원의원으로 당선된 이후 내리 6선에 성공했으며, 2009년 바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8년 간 부통령을 지냈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