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자동차

“백악관, 자동차 관세 결정 6개월 연기”

한국 자동차 “면제 불확실” 신중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가량 연장할 계획이라고 미 언론이 보도했다.

경제전문 매체인 CNBC 방송은 15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오는 18일 공식적으로 연기 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미 상무부는 외국산 자동차 수입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지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했다. 그리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이 문제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유럽과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결정을 연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유럽과 일본은 물론 미 의회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외국산 자동차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지 말라고 촉구해왔다.

한편 한국에 대해서는 명시적으로 면제하겠다고 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해서 면제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한미 FTA 개정 당시 농업과 철강은 지키는 대신 자동차는 한 발 양보한 바 있다.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차관보는 “일부 외신에서 우리나라가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서 사실상 제외된 것이라는 보도가 있으나 아직 확실하지 않다”며 “시간두고 미국과 접촉해 최정 면제 여부를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자동차 업계도 “확실한 언급이 없어 아쉽지만 일단 한 숨을 돌렸다”며 안도하는 분위기다.  당분간 자동차 수출에 타격이 없고 25% 관세는 일본과 EU에만 적용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불확실성이 6개월 연장되면서 자동차 업계는 앞으로의 수출전략을 고심하게 되었다.

한국이 지난해 미국에 수출한 완성차는 총 81만대로 전체 자동차 수출의 33%에 달한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