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 “미국이 제재 압박 유지하면 새로운 길 모색할 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9년 새해를 맞아 발표한 신년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1일) `조선중앙tv’ 등 관영매체들을 통해 발표한 신년사에서,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유익하고 건설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녹취: 김 위원장] “나는 앞으로도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으면, 반드시 국제사회가 환영하는 결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미국이 자신이 취한 선제적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 조치를 거부하고, 제재와 압박을 유지한다면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녹취: 김 위원장]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우리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면서 일방적으로 그 무엇을 강요하려 들고 의연히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압박으로 나간다면, 우리로서도 어쩔 수 없이 부득불 나라의 자주권과 국가의 최고 이익을 수호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에로 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불변한 입장이며 나의 확고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더 이상 핵무기를 만들지도, 시험하지도 않으며, 사용하지도, 전파하지도 않을 것이라는데 대해 내외에 선포하고 여러 가지 실천적 조치를 취해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가 없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의사를 밝혔다.

미국 정부는 김 위원장 신년사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31일) 인터넷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 송년 메시지에서 “북한에 대해 우리는 잘하고 있다”고 밝히고 “서두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의 청와대는 김 위원장 신년사 발표 직후, “남북 관계의 발전과 북미(미북) 관계의 진전을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다”고 밝혔다.

한국 통일부도 “완전한 비핵화 입장을 밝힌 것을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