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 의회 보고서 “러, SNS서 전방위 미 대선 개입 활동”

지난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기간 러시아 조직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 당선을 위해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SNS)에서 전방위적으로 활동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미 연방 상원 정보위원회 의뢰로 영국 옥스퍼드대학 소속 ‘컴퓨터를 이용한 정치선전 프로젝트’와 민간 정보 분석회사인 그래피카가 만든 보고서에 이런 내용이 담겼다고 16일 보도했다.

보고서는 러시아 요원들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구글 같은 대표적인 SNS 매체뿐만 아니라 유튜브, 인스타그램, 그리고 텀블러 같은 SNS 매체도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또 선전·선동 작업을 진행한 러시아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IRA)’가 2009년부터 작업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IRA는 총기 소지 권리나 이민 문제 등을 강조하면서 트럼프 후보를 지지하도록 보수층 유권자들을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투표 참여 방법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발송하는 등 유권자들을 오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가 하면 진보적 유권자나 여성, 무슬림, 중남미계 유권자를 대상으로는 정치권에 대한 불신을 조장하고 투표에 참여하지 말기를 권고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미국 SNS 업체들이 문제가 된 러시아 측 활동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