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미국

영부인이 장식하는 백악관 크리스마스 트리

12월 25일은 기독교의 축일이자 미국의 최대 명절 가운데 하나인 크리스마스다. 미국 곳곳에선 화려한 크리스마스 장식과 함께 크리스마스트리가 불을 밝히며 연말 분위기기 물씬 나는데,미국 대통령의 관저인 백악관도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아 각종 파티와 행사로 분주하다. 특히 백악관의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장식은 많은 사람에게 기쁨을 주고 있다.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미국의 보물(American Treasures)’이라는 주제로 꾸민 올해 크리스마스 장식은 어떤 모습인지 확인해보자.


“미국 영부인들의 전통, 백악관 크리스마스 장식”

지난달 19일, 백악관을 환히 밝혀줄 크리스마스트리가 도착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한 농장에서 벌목한 6m 높이의 전나무가 2마리의 말이 끄는 녹색 마차에 실려 백악관 정문에 도착하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직접 나와 크리스마스트리를 맞이했다.

영부인으로서 두 번째 크리스마스를 맞는 멜라니아 여사는 크리스마스트리의 도착과 함께 본격적인 백악관 크리스마스 장식에 들어갔다. ‘백악관역사협회’의 매튜 코스텔로 씨는 백악관 크리스마스 장식은 미국 영부인들의 오랜 전통이다.

[녹취: 매튜 코스텔로] “백악관에 매년 크리스마스트리를 들이는 전통은 1961년, 재클린 케네디 여사 때부터 시작됐습니다. 재클린 여사는 하나의 주제를 정해서 크리스마스트리와 백악관 전체를 장식했죠. 이후 백악관 크리스마스 장식은 역대 영부인들의 주도하에 진행됐습니다.”

올해 멜라니아 여사가 선택한 주제는 바로 ‘미국의 보물’이다. 멜라니아 여사가 주도하고 있는 ‘Be Best’, ‘최고가 되자’가 새겨진 장식물이 크리스마스트리에 달리기도 했다. 방마다 미국 국기에 등장하는 3가지 색, 빨강, 파랑, 흰색을 주제로 꾸며졌다. 영부인 집무실이 있는 ‘이스트윙(East Wing)’으로 향하는 통로에 들어선 빨간색 트리는 미국에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흔히 쓰는 초록색 나무가 아닌 아무 장식이 없는 빨간색 트리이다 보니 사람들이 기괴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멜라니아 여사는 이런 논란에 대해 우리는 21세기에 살고 모두 다른 취향을 가지고 있다며, 자신이 보기엔 아주 멋지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렇게 백악관의 크리스마스트리가 화제의 중심이 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00년대 초,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은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당시엔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이 자리 잡기 전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들인 아치가 옷장 안에 멋지게 장식한 크리스마스트리를 숨겨놓았다고 한다.

[녹취: 매튜 코스텔로] “백악관에서 전해오는 유명한 일화 가운데 하나입니다. 당시 언론은 루스벨트 대통령 가족이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할 것인가 굉장히 관심이 많았습니다. 기자들이 관심을 갖고 기다리니까 어린 아들인 아치가 직접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든 거였죠.”

그런가 하면 멜라니아 여사가 선보인 빨간색을 주제로 한 장식 역시 백악관에서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빨간색 겨울 열매인 크랜베리 나무가 백악관에 장식되기 시작한 건 1975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시절부터인데, 이후 붉은색 장식은 백악관 장식에서 빠지지 않았다.

[녹취: 매튜 코스텔로] “레이건 전 대통령의 부인 낸시 여사가 빨간색을 무척 좋아했습니다. 첫 영부인 초상화에도 빨간 옷을 입고 있고요. 백악관 공식 식기세트도 빨간색이었습니다. 이번에 멜라니아 여사의 빨간색 트리가 화제가 되고 있지만, 백악관에 빨간색 장식이 자리 잡게 한 사람은 낸시 레이건 여사입니다.”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부인 재클린 케네디 여사는 ‘호두까기 인형’이라는 주제로, 힐러리 클린턴 여사는 ‘산타의 작업실’이라는 주제로 꾸미기도 했다. 그리고 이번에 멜라니아 여사는 ‘미국의 보물’이라는 주제로 백악관을 꾸몄는데, 영부인들에 따라 주제는 다 다르지만, 한 해를 마무리하는 감사와 기쁨을 표현하는 그 마음만큼은 변함없이 전해지고 있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