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한미 車업계, 신기술‧양방향 투자 등 상호 윈윈 기회 마련

– KOTRA,美디트로이트서‘북미부품소재수출상담회’개최
– 한미관계자200여명 참석, 양방향 투자기회 발굴도
– 인지‧자율주행‧경량화 등 국내 32개사 부품 수출상담

[디트로이트=주간미시간] 김택용 기자 = KOTRA(사장 권평오)는 MEDC(미시간경제개발기구), DEGC(디트로이트시경제개발기구), MAMA(미시간항공방위산업협회), 주시카고대한민국총영사관과 공동으로 24일(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산업의 심장인 디트로이트에서 ‘북미 부품소재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마이크 더간 디트로이트 시장은 환영사에서 “디트로이트가 부활하고 있다”고 말하고 “대부분의 한국 자동차 기업들이 디트로이트 외곽에 분포되어 있다고 알고 있으나 디트로이트는 한국 자동차 업체들을 언제든지 환영한다”고 전했다.
이종국 총영사는 “100여개의 한국 자동차 부품업체가 있는 미시간과 디트로이트는 매우 중요한 곳”이라고 말하고 “이번 디트로이트 한미 경제 간담회가 양국간의 자동차, 우주항공 및 군수 산업체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는 또 “한미 자유무역은 한미 동맹관계의 기둥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이고 “최근 북미간에 조심스러운 호전 관계가 성립되고 있어 고무적이다”라고 평가했다.
이번 행사는 △ 현지전문가 초청심포지엄 △ 자동차 부품전시 상담회 △ 스타트업 피칭 △ 채용박람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한미 자동차분야에서의 양방향 비즈니스 협력에 초점을 맞췄다.
국내에서는 인지기술 (라이다, 레이더, 카메라, 센서), 자율주행 관련 기술(ADAS,통신기술), 연비절감·경량화 부품 등 32개 국내 자동차부품사 관계자 50여명이, 미국에서는 빅3 완성차(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 글로벌 대형 부품사(Tier-1), 보잉 등 미국 주요 항공방위산업 업체를 비롯한 총 150여명이 참석했다.
오전에 열린 심포지엄에서는 ‘한미 자동차산업 협력방안’을 주제로 미국의 차세대 자동차 산업 및 시장동향과 전기차·자율주행 자동차 기술동향을 다뤘다. 업계를 대표하는 한미 양국기업인 현대차 북미연구소, LG화학, SF 모터스(美 스마트전기차)와 OESA(전미 자동차 부품업체 협회), 여한구 주미대사관 상무관이 한미자유무역협정에 관한 심도 있는 발표와 토론을 펼쳤다.
여한구 주미대사관 상무관은 한미자유무역 협정에 대한 오해가 있다며 자료를 인용해 정정했다. 이 협정이 한국에게만 유리했다는 오해가 있는데 사실은 양국의 무역증진에 도움이 되었다는 말이다. 한미간의 무역이 동히 상승했으며 오히려 미국에게 유리한 점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미무역협정으로 인해 2016년 현재 413,642명의 미국인들이 일자리를 얻었다는 분석이다. 한국 기업들의 직접 투자로 인해 51,900개, 대 한국 수출로 서비스 분야에서 154,270개, 제품 수출분야에서 207,472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2011년 이후 미국 자동차의 대한국 수출은 3.6배 상승한 반면 한국 자동차의 대미 수출은 1.8배 성장했다.  미국 자동차의 한국내 시장 점유율은 15.1%(2011)에서 19.7%(2016)으로 늘어났다. 디트로이트 3사의 대한국 수출은 14,956(2014)대 에서 32,072(2016)대로 늘어났으며 이는 2014년 14,691대에서 2016년 13,231대로 하락한 대일본 수출과 비교된다는 것이다.
한편, GM을 비롯한 현지 완성차업체(OEM)는 미래 자동차 기술 선점을 위해 기술 제휴 및 지분투자가 가능한 국내 협력사 발굴을 희망하고 있다. GM 이노베이션 프로그램(Innovation Program) 담당자인 조셉 바비(Joseph Babi)는 “GM이 추구하는 미래 자동차*를 구현하기 위해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한국기업을 발굴하고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참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스타트업 피칭에 큰 관심을 보였다. * GM 혁신비전 : Zero Crashes, Zero Emissions, Zero Congestion 최근 수년간 북미 OEM 및 주요 부품사들은 국내 자동차부품 기업과 손잡고 아시아 시장 선점에 노력하고 있으며, 특히 OEM들은 부품 원가 및 리스크 절감을 위해 공급업체의 현지화를 최우선시하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에 발맞춰 KOTRA는 현지 투자진출을 모색하는 국내업체를 대상으로 디트로이트가 소재한 미시간지역 투자 환경을 소개하는 세미나도 함께 개최했다.
또한, 현지진출 우리 기업의 전문 인력난을 해소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13개사가 참가한 취업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다방면으로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승훈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장은 “이번 행사는 현지 OEM, 대형 부품사의 협력 수요에 부합하는 기업으로 구성해, 상호 윈-윈 할 수 있는 비즈니스 기회를 마련했다”면서, “특히 차세대 기술 분야 GVC(글로벌밸류체인) 진입, 양방향 투자 등 자동차분야가 고도화된 한미산업협력 모델 발굴에 앞장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중국과는 달리 한국에는 디트로이트 전문가가 없다는 목소리와 함께 한국 정부가 디트로이트를 경시한다는 불만이 있어왔다. 하지만 디트로이트 코트라와 시카고총영사관, 주미대사관 및 한국 자동차 업체들이 총동원되어 디트로이트 다운타운에서 대규모적인 경제 심포지움 및 부품쇼, 잡페어를 열었다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첫걸음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국 제조산업의 중심지인 디트로이트와 한국이 점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었음에 틀림없어 보인다.
마이크 더간 디트로이트 시장(좌)과 이종국 시카고 총영사가 디트로이트 무역관이 주최한 한미경제 심포지엄에 참여하고 있다.
디트로이트 레드윙스 하키팀의 공식경기장인 리틀 씨저스 아레나에서 열린 한미 경제 심포지움
권평오 KOTRA 사장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인사를 하고 있다.
현지 전문가들이 초청되어 패널 디스커션이 벌어지고 있다.
자동차 부품전시 상담회에 32개 업체가 참여했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