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벤투호’ 한국, FIFA랭킹 12위 ‘남미 강호’ 칠레와 0-0 무승부 기록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이 ‘남미 강호’칠레와의 평가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57위)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FIFA랭킹 12위)와의 ‘KEB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월드컵경기장/ KEB하나은행 초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남자 A대표팀/ 한국 vs 칠레/ 기성용/ 사진 곽동혁

한국은 앞서 지난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FIFA랭킹 32위)와의 친선경기에서 이재성과 남태희의 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고, 칠레를 상대로 2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 승패를 가리지 못하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벤투 감독이 꺼낸 포메이션은 코스타리카전과 마찬가지로 4-2-3-1이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손흥민-남태희-황희차이 2선에, 중원은 기성용-정우영이, 포백은 홍철-김영권-장현수-이용이, 골키퍼는 김진현이 나섰다.

한국과 칠레는 이번 친선경기에서 전반전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아르투로 비달, 디에고 발데스, 게리 메델 등 세계적인 스타 선수가 다수 포함된 칠레는 매서운 공격을 퍼부었지만 한국 수비진에 막히거나, 정확한 슈팅이 나오지 않으면서 골로 이어지지는 않않았다.

한국 역시 빠른 템포의 공격으로 칠레를 끊이없이 압박했다. 황의조, 손흥민, 남태희, 황희찬 등은 유기적인 패스와 빠른 돌파로 칠레의 골망을 노렸지만, 단단한 칠레 수비진에 막혀 아쉬움을 자아냈다. 한국은 전반 31분 홍철이 부상으로 빠지며 윤석영이 교체되기도 했다.

후반에 들어서도 양팀은 막상막하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벤투 감독은 그럼에도 공격이 풀리지 않자 후반 13분 황의조 대신 지동원을 투입했고, 18분 남태희를 빼고 이재성을, 28분 정우영 대신 황인범을, 41분 황희찬 빼고 문선민을, 44분 이용 대신 김문환을 투입하는 등 마지막까지 칠레를 상대로 고군부투했지만, 결국 골을 기록하지 못하며 0-0으로 경기를 마쳤다.

브레이크 뉴스 제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