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신 접종자, 실외서 마스크 쓸 필요 없다”…미, 지침 완화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코로나19 마스크 지침 완화
바이든 “7월4일에 코로나 독립 목표…경로 제시할 것”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7일(현지시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끝낸 사람은 대규모 인파 속에 있는 게 아니라면 실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이 센터의 로셸 월렌스키 국장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오늘은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또 한 걸음 갈 수 있는 날”이라며 갱신된 마스크 착용 지침을 발표했다.

새 지침은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 사람은 실외에서 소규모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는 마스크를 안 써도 안전하다고 안내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이 섞여 있더라도, 백신 맞는 이는 마스크 안 쓰고 실외 식당에서 친구나 다른 가족들과 만나도 괜찮다는 얘기다. 이번 지침은 지난달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끼리는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모일 수 있다’고 권고한 데서 더 완화된 것이다.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 사람’이란, 화이자·모더나 백신은 2회, 존슨앤존슨 계열사 얀센 백신은 1회 접종받은 뒤 2주가 지난 자를 말한다.

백신 접종을 마친 이는 보육·요양·기숙시설 등에서 생활하더라도 코로나19 감염자에 노출됐을 때 14일간 격리할 필요도 없다. 그러나 대규모 인파가 있는 실외나 쇼핑몰 같은 공공장소, 종교시설, 그리고 백신 안 맞은 이가 섞여있는 좁은 실내 공간 등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센터는 권고했다. 센터는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라도 혼자 또는 가족과 함께 산책이나 달리기를 하고 자전거를 탈 때 마스크를 안 써도 된다고 안내했다. 현재까지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미국인들 가운데 52%가 최소 1회 접종을 받았다고 센터는 집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 잔디밭에서 한 연설에서, 미국 내에서의 백신 접종 성과를 자찬하면서 “접종을 마친 이는 오늘부터 대규모 군중 속에 있는 게 아니라면 실외에서 마스크를 쓸 필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연설을 마친 뒤 마스크를 다시 착용하지 않은 채 건물로 걸어들어감으로써 새 마스크 지침을 과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다음주에 우리를 7월4일로 이끌어줄 코로나19 대응의 경로를 제시할 것이다. 미국에서의 삶을 정상에 가깝게 이끌 목표 날짜”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미국 독립기념일인 7월4일을 ‘코로나19로부터의 독립’을 자축할 날짜로 제시한 바 있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