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CDC, 미시간 셧다운하라고 권고

민주당은 찬성, 공화당은 반대

 

[주간미시간=김택용 기자] 최근 미시간에서 코로나 감염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CDC)는 미시간이 2차 셧다운을 선택할 것을 권고했다. 백신 집중 공급이 불가능한 현 시점에서 해답은 폐쇄뿐이라는 것이다.

그레첸 위트머 미시간 주지사는 미시간을 ‘COVID 핫스팟’이라고 부르고 연방 정부에 추가 백신을 미시간에 집중 공수해 줄 것을 촉구했다. 주지사는 코로나 사례급증에 따라 고등학교의 대면 수업 중단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CDC의 권고에 대해 미시간 공화당은 반대 입장을 민주당은 찬성입장을 내놓았다. Huizenga 의원은 “더 이상의 확산을 방지하고 생명을 구하기 위해 Biden 행정부는 경제 폐쇄를 옹호하는 대신 미시간에 대한 백신 할당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조업체, 레스토랑, 소규모 기업 모두 지난 1년 동안 정부의 강제 폐쇄로부터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또다른 셧다운은 주경제에 커다란 타격을 줄 것이라는 것이다.

Jack Bergman(공) 의원도 CDC의 권고를 맹비난하면서 미시간 주가 이미 미국에서 가장 엄격한 봉쇄 조치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사례가 급증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그는 “사업을 운영해보지 않은 CDC 관료들이 우리의 경제를 더욱 쇠퇴시키게 할 수는 없다”면서 “수십 년 동안 사업을 구축하기 위해 일해온 자영업자들과 실업 수당을 받기위해 몇 달 동안 주와 싸워야 하는 노동자들의 고통을 모르고 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미시간의 코로나 감염사례의 빈도는 고령층에서 중장년층으로 전이되고 있다. 지난 해 가을에 사례가 급증할 때는 70세 이상이 주 전체에 입원한 환자의 50% 이상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25% 선으로 떨어졌다. 대신 11%를 차지하던 30-49세의 환자들이 지금은 24%나 차지한다.

이러한 변화는 노인들을 상대로 한 높은 예방 접종 비율로 설명된다. 백신은 이제 미시간 주 노인의 절반 이상을 보호하고 있다. 주 데이터에 따르면, 미시간 거주 65세 이상 중 거의 1백만 명이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았다. 반면 30-49세 층에서는 13%만이 접종했다.

다행인 것은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지만 감염으로 인해 중병에 걸리거나 사망할 가능성을 줄어들고 있다. 2월 중순에 시작된 사례 급증의 첫 달 동안 사망자가 적은 것으로 보인다. 2월 18일부터 3월 23일까지 주정부는 574건의 COVID-19 관련 사망을 보고했는데, 이는 지난 해 가을 급증때 보고된 717 명의 사망자보다 거의 20% 적은 수치다.

지금까지 노인들의 사망률이 가장 높다. 30대 주민은 10만명당 10명이 사망 한 반면 60대는 10만명당 208명이, 80대 이상은 10만명당 1,800명이 사망했다.

변종에 대한 우려도 심각하다. 1월 이후 입원한 사람들 중 11명은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았지만 여전히 COVID 양성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

이는 백신이 강력한 보호 수단이기는 하지만 질병을 완전하게 막아내지는 못한다는 반증이다. 보건 당국자들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사회적 거리 유지, 아플 때 집에 머무르는 등 앞으로 1년 동안 안전 프로토콜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유행병이 지속됨에 따라 각각의 바이러스가 새롭고 더욱 위험한 변종으로 전환 될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현재로써는 백신 접종이 이런 변종의 생성을 억제하는 최우선의 방법이라고 권고했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