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Special

“오바마, 김정일과 직접 만나라” – 정동영 워싱턴서

– 내셔널 프레스 클럽 뉴스메이커 초청 연설에서

정동영 의원은 18일(미 동부시간) 미 정치의 한복판인 워싱턴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과 직접 대화를 통해 북한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정 의원은 이날 워싱턴의 네셔널 프레스 클럽 뉴스메이커의 초청을 받아 ‘북핵문제 어떻게 풀 것인가’라는 주제의 연설을 통해 이같이 제안하고 남북 현안과 관련한 의견을 제시했다.

정 의원은 “북한은 핵포기와 북한이 원하는 것들을 서로 진정성을 갖고 주고받을 수 있다”고 전제하고 “제재는 일시적으로 협상환경을 개선시킬 수 있으나 처벌정책만으로 북핵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전임 부시 행정부의 경험”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어 “예측이 어려운 김정일 이후 체제보다 김정일 체제와 협상하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라며 시간을 늦추지 말 것”을 강조하는 한편 ‘관계정상화를 통한 비핵화’와 협상 촉진을 위해 워싱턴과 평양에 상호 연락사무소(liaison office)를 개설할 것, 그리고 오바마-김정일 직접 담판을 위해 김정일 위원장을 워싱턴으로 초청할 것 등을 요지로 제안했다.

정 의원의 이같은 주장은 기존 6자 회담이 갖는 한계점을 9.19의 합의로 풀어나갈 것을 제시하는 한편 현재 한국과 미국이 북한에 대해 갖는 진정성의 의혹을 김정일과의 직접 대화로 확보할 것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정 의원은 “지난 1972년 닉슨 전 대통령이 모택동 주석과 만나 중국을 개혁과 개방으로 이끌어 냈듯이 북한을 국제사회로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현재 한반도에는 북한의 대화제의와 일본의 정권교체에 따른 대화 분위기 수용의도 등이 조성된 점 등을 볼 때 결정적인 시기임을 강조했다.

정 의원은 또 “큰 일은 언제나 정상회담을 통해 이뤄졌다”고 말하고 “북한의 진정성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나 북한으로 하여금 진정성을 갖도록, 즉 그들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안 되도록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통일부장관 시절 정 의원이 심혈을 기울였던 개성공단과 관련해서는 “경제적 측면 이외에 정치․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해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는데다가 개성공단 프로젝트가 원래 계획대로 완성된다면, 현재의 규모에 비해 20배 이상의 크기로 확장될 것”이라며 “남북 양측에 개성공단을 특별 평화구역(Special Peace Zone)으로 선포할 것”을 제안했다.

정 의원은 “개성공단은 앞으로 남북통일의 제1단계인 ‘남북경제공동체’를 형성하는 결정적 디딤돌이 될 것이며, 통일의 전 단계로서 ‘남북국가연합’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사말에서 정동영 의원은 이번 연설이 애초에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하기로 돼 있었던 것을 말한 뒤, “김 대통령께서는 서거 전 연설을 하다가 쓰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꼭 NPC에 가겠다는 말씀을 하실 정도로 간절하게 북핵문제의 해결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 자리에서 역설하고 싶어 하셨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네셔널 프레스 클럽의 뉴스메이커(newsmaker)의 초청으로 방미한 정 의원은 이에 앞서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 관계자들과도 만나 세계 경제위기 문제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한편, 이날 존스홉킨스 대학 국제관계대학원(SIAS)이 주최한 한반도 원탁간담회에도 참석, 미국내 한반도 전문가들과도 격이없는 대화를 갖고 의견을 교환했다.

정 의원은 다음날인 19일에는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워싱턴 소재 한민족경제비전연구소의 임시총회에 참석한 뒤 20일 귀국했다.

김택용 기자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