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미시간 소수인종 미디어 뭉쳐서 힘기른다

– 14일 미시간 소수인종 미디어 컨퍼런스 열고

미시간에 있는 소수인종 커뮤니티 미디어들이 지난 14일 웨인주립대학 웰커밍 센터에 모였다.

미시간에는 약150여개의 소수인종 미디어들이 존재하고 있다. 웨인주립대학 신문방송학과의 오사간 교수는 2년전 미시간 소수인종 미디어들을 연합하는 소위 뉴미시간미디어라는 통합 단체를 구상한 바 있다. 오사간 교수는 150여 소수인종 미디어들 가운데 가장 대표성이 있는 유태인계, 흑인계, 아랍계, 한국계, 히스패닉계 미디어를 선정하여 올해 준비위원회를 결성한 바있다. 한국계 미디어는 주간미시간/미시간교차로가 대표하고 있으며 아랍커뮤니티 뉴스의 오사마 씨블라니 발행인, 유태인 뉴스의 아써 호위츠 발행인, 히스패닉 프레스의 구테레즈 발행인이 구심점이 되어 준비되었다.

본 준비위원회는 올 여름 채널 7 ABC TV 방송 스포트 라이트 뉴스에 출연하여 뉴미시간 미디어에 대한 취지를 설명한 바 있다.

11월 14일 열린 미디어 컨퍼런스에는 뉴미시간미디어의 모체라고 볼 수 있는 뉴어메리칸 미디어의 창시자인 샌디 클로즈 씨가 참석하여 소수인종 미디어 연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모든 사람들의 스토리는 전달되어야 할 가치가 있다”고 말하고 메이져 미디어들로부터 소외되고 있는 소수인종 커뮤니티를 책임 질 미디어들은 그들의 절대적인 옹호자들인 소수인종 미디어들 뿐이다라고 전햇다. 그는 또 소수인종 미디어들이 힘을 길러야 커뮤니티를 보호할 수 있는정치적인 파워를 갖게 된다고 말하고 커뮤니티 미디어는 소수인종 커뮤니티를 보호할 최후의 보루라고 강조했다.

샌디 클로즈씨는 이날 행사에서 미국 정부나 대기업들이 각체에 있는 소수인종 미디어들의 존재를 인식해야 한다고 말하고 이민 정책, 센서스을 포함한 정부의 주요정책을 소수인종 미디어들을 활용하여 전달해야 한다고 전했다.

뉴미시간미디어의 디렉터인 웨인주립대학 오사간 교수도 “2040년이 되면 미국내 소수인종이 다수인종이 된다”고 강조하고 “미시간 지역에 있는 150여 소수인종 미디어들이 가지고 있는 총 2십만의 독자들을 한데로 묶는 뉴미시간 미디어의 단결력있는 파워가 회원사들은 물론 그들을 대표하고 있는 커뮤니티에 카다란 보탬이 될 것”이라고 전햇다. 웨인 주립대 신방과는 본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멕코믹 재단으로 부터 5만달러의 그랜트를 따내기도 했다.

이날의 행사에는 디트로이트 시청의 언론 담당자, 데비 스테버나우 연방 상원위원실 언론 담당관 및 이민국 관계자가 참가해 소수인종 미디어들과 연계하여 소수인종 커뮤니티와 보다 긴밀한 관계를 갖고 싶다고 전했다.

특히 디트로이트 이민국장은 이민관련 법률 설명과 추방 및 홈랜드 시큐어리티에 관련된 관심사를 소수인종 미디어와 풀어나가고 싶다고 전했다. 본보는 일년에 한번 이민국과 한인 사회를 위한 이민관련 세미나를 공동 주최하기로 했다.

뉴미시간 미디어는 회원사들이 기사를 등재할 수 있는 웹싸이트를 공동으로 운영하여 커뮤니티 뉴스를 한곳에 집결할 예정이다. 본보는 미시간 한인사회에 문제가 발생햇을 때나 한인사회의 현안을 기타 커뮤니티에 알려야 할 때 또는 한국의 정책과 문화를 주류사회에 홍보하는데 전미 소수인종 미디어를 대표하는 뉴어메리칸 미디어아 미시간 소수인종 연합체인 뉴미시간 미디어를 최대로 활용할 방침이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