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미시간

미시간, 실업수당 사기 혐의로 34만 계정 동결

260억 달러 낭비될 우려

 

[랜싱=주간미시간] 김소연 기자 = 미시간 주정부는 COVID-19 전염병으로 증가한 실업 수당 계정 중 34만 개를 사기협의로 수사 선상에 올리고 정밀 조사하기로 했다.

Department of Labor and Economic Opportunity 부서의 제프 도노프리오(Jeff Donofrio) 국장은 “새롭게 추가된 신청들에 다수의 사기 행위가 확인되고 있다”고 말하고 “지원금 지급을 중지한 명령은 합법적인 수혜자들에게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도노프리오는“이러한 범죄 행위를 적발함에 있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경찰 및 사기 전문가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340,000개의 계좌는 정지전 활성 상태였으며 이미 직불 카드를 통해 지원금이 전달된 상태다. Unemployment Insurance Agency는 600명의 직원에 200명을 추가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다나 네셀 법무 장관은 미시간 주 경찰청과 노동부 및 주 정부 기관과 협조하여 실업 보험 프로그램의 사기를 조사하고 기소 할 수있는 태스크 포스를 창설했다고 발표했다.

미시간 주는 2013년 10월에서 2015년 8월 사이에 컴퓨터 시스템의 오류로 수십만 명의 주민을 사기죄로 잘못 고발한 사례가 있다. 당시 미시간은 결국 2천 1백만 달러의 환급금을 지불했지만 잘못 고발된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입혔고 추가적인 재정적 어려움을 준 바 있다.

이런 실수를 방지하기 위해 현재 주정부는 사람이 컴퓨터 기반의 사기 사례 판단을 검토하고 있지만 전염병으로 일자리를 잃은 청구인들이 급증해 업무가 10배 이상 증가한 실정이다.

미시간 주는 3월 중순부터 현재까지 총 220만건의 신청을 받았으며 그 중 약 170만 명의 실업자 또는 부분 실업자에게 지원금을 지불했다.

주정부는 사기로 인해 약 260억불이 낭비될 위험에 있다고 밝혔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