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 재무장관 “코로나 지원 성인 $1000, 어린이 $500 지급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1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완화를 위한 구체적인 현금 지급 계획을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폭스비즈니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인 “성인 1명당 1천 달러 그리고 어린이 1명당 500달러를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인 가족인 경우 3천 달러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므누신 장관은 현금을 지급하고 6주 뒤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선언한 국가비상사태가 지속될 경우 같은 금액이 한 번 더 지급된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의 설명에 따르면 1조 달러 상당의 긴급 예산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3주 이내에 미국인들에게 현금이 지급될 전망이다.

현재 트럼프 행정부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충격 완화를 위해 1조 달러가 넘는 경기부양책을 추진 중이다.

이 중 절반이 현금 지급에 들어간다. 3천 억 달러는 중소기업 지원에 그리고 2천 억 달러는 항공업계를 비롯한 다른 분야 지원에 에 소요될 예정이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