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한인사회

‘기생충’ 다음엔 ‘미나리’다

스티브연, 이민 한인 가정 이야기 담은 영화 <미나리> 제작

 

미시간 출신 헐리우드 스타 스티븐 연이 한인 이민자 소재의 영화 <미니리>를 제작한다.

총괄 프로듀서와 주연을 동시에 맡은 그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그려낸다. 한예리 외 윤여정, 윌 패튼(Will Patton), 앨런 김(Alan Kim), 노엘 케이트 조(Noel Kate Cho)가 출연하며 <문유랑가보>, <아비가일> 등으로 여러 영화제에서 노미네이트된 한국계 미국인 감독 아이삭 정(정이삭)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1월 23일 미국 유타주 파크 시티(Park City)에서 개최된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의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미나리’는 지난 26일 오후 6시 라이브러리 센터 시어터(Library Center Theater)에서 처음 공개된 데 이어 28일 오후 3시30분 에클레스 시어터(Eccles Theater)에서 두 번째 상영회를 진행했다.

영화가 끝난 뒤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전석을 꽉 채운 1500명의 관객들은 자리를 뜨지 않고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어 진행된 GV에서 한예리는 “한국에서는 함께 식사를 하면 ‘가족’이라고 한다. ‘미나리’ 팀은 촬영 중 함께 식사를 하며 진짜 가족이 됐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선댄스에 참여한 외신들도 호평했다. 워싱턴 포스트(The Washington Post)는 “‘미나리’는 올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의심의 여지 없이 가장 훌륭한 작품”이라면서 “절묘한 부드러움과 담백한 아름다움으로 이민자들의 이야기와 가족 드라마를 살린 수작”이라고 평가했다.

더 랩(THE WRAP)은 “‘미나리’는 2020년의 가장 훌륭한 영화들 중 하나”라면서 “척박한 땅에도 내일을 위한 희망의 씨앗은 항상 존재하며, 미나리처럼 강력한 사랑으로 그 씨앗은 어디에서는 다시 자랄 수 있다”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더 플레이리스트(The Playlist)는 “‘미나리’는 기대 이상으로 재밌다”고 평가했고, 인디와이어(Indiewire) 역시 A의 평점을 주며 “‘미나리’는 백일몽 같았다. 이 잊을 수 없는 이 영화가 끝날 무렵에는 꿈과 현실이 좀처럼 구별되지 않았다”고 호평했다.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도 이어졌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서 “‘미나리’는 지금까지 내가 선댄스에서 본 영화 중 최고였다”, “‘미나리’는 당신이 선댄스에 가야 하는 이유다. 정말 아름답다”, “모든 배우들이 훌륭했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영화다”, “믿을 수 없이 좋은 배우들이다. 장면들을 볼 때마다 웃고, 울고, 또 웃게 될 것이다. 영화를 본 사람들은 가족들에게 돌아가서 얼마나 사랑하는지 말해주고 싶을 것이다” 등 작품과 배우들의 호연에 대한 반응을 쏟아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