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럼프 대통령 “추가 대북제재 철회 지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정부의 추가 대북제재를 철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미 재무부는 현행 대북 제재에 대규모 제재를 추가할 것이라고 발표했었다”면서 “나는 오늘 이 추가 제재에 대한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내용만 놓고 보면 재무부가 이날 북한에 추가 독자제재를 가하려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취소된 것으로 보이지만, 재무부가 전날 발표한 제재를 ‘오늘’ 제재로 잘못 올렸을 가능성도 남아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전날인 21일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선박 회사 2곳을 제재 명단에 추가했다.

올해 들어 처음이자 2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나온 미 행정부의 첫 대북 독자 제재였다.

이와는 별도로 북한의 불법 해상 거래를 겨냥한 주의보도 갱신했는데, 여기에는 북한 선박과 환적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들이 중국과 러시아는 물론 한국과 싱가포르의 항구를 기항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아울러 ‘루니스’와 같은 한국 선박과 러시아의 ‘탄탈’ 등 최소 6개 국적의 선박들은 북한과 환적 행위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지난 21일까지 총 20차례 대북제재를 단행했지만, 이번처럼 공개적으로 제재를 철회한다고 밝힌 건 처음이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에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 지 주목된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지난 15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2차 미북 정상회담 합의 실패에 북한이 깊이 실망했다면서 미국이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려버렸다고 주장했다.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