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시 전 대통령 서거에 전 세계 애도 이어져

조지 H.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향년 94세로 서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30일 밤 10시께 텍사스주 휴스턴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유가족 측이 전했다. 아들인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사랑하는 아버지가 놀라운 94년을 보내고 돌아가셨음을 발표하게 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서, “조지 H. W. 부시는 최고의 인격을 가진 한 인간이자, 아들·딸이 바랄 수 있는 가장 좋은 아버지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서거한 부시 전 대통령은 노환에 지병이 악화되면서 최근 수년동안 휠체어를 이용해 왔다. 특히 지난 4월 부인 바버라 여사가 9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뒤, 상황이 악화돼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치료받았다.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부통령을 지낸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1988년 대선에 공화당 후보로 출마, 당선돼서 이듬해 제41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미하일 고르바초프 당시 소비에트연방 공산당 서기장과 역사적인 회담을 통해 40여 년에 걸친 냉전의 종식과 동서간의 화합을 선언했다.

이후 소련이 붕괴하고, 동서독이 통일되면서 동유럽 일대가 공산주의 진영에서 이탈하는 세계사적 격변이 진행됐다.

또한 부시 전 대통령은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침공하자, 다국적군과 함께 ‘걸프 전쟁’을 수행해 승리로 이끌기도 했다. 한국도 당시 군 의료진과 수송기 등을 파견하며 다국적군에 참여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임기중 견고한 지지를 다지기도 했지만, 재정 적자와 경기 침체 등으로 인기가 떨어지면서, 재선에 도전한 1992년 대선에서 민주당 빌 클린턴 후보에게 패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제43대 대통령인 맏아들 조지 W. 부시와 함께 미국 역사상 두 번째 부자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둘째 아들 젭 부시는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냈고, 한때 유력한 공화당 대선 주자로 거론되기도 했다.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 서거 소식에 미국 전현직 대통령들과 세계 정치 지도자들의 찬사와 애도가 이어졌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아버지의 서거 소식을 발표하면서, 부시 전 대통령이 최고의 인물이자 아들 딸이 원할 수 있는 최고의 아버지였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이 미국의 위대함과 희망, 기회를 전 세계로 비추어준 1000개의 불빛 같았다고 애도했다.

바락 오마바 전 대통령과 부인 미셀 오바마 여사는 공동 성명에서,부시 전 대통령의 삶은 공공에 봉사하는 일이 고귀하면서도 즐거운 소명이라는 점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부인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부시 전 대통령의 공직 기록과 매일 거기서 얻은 즐거움에 필적할 수 있는 미국인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1980년대 말에서 1990년 초에 부시 전 대통령과 함께 냉전 종식을 위해 노력했던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 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부시 전 대통령과 부인인 바바라 부시 여사, 그 가족이 보여준 관심과 친절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와 미-한 동맹의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은 한국 국민의 마음속에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부시 전 대통령이 냉전의 종식과 동서 화합을 이끌며 세계평화와 안전을 위해 헌신한 것도 오래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크렘린 웹사이트를 통해, 탁월한 인물이 세상을 떠났다고 애도하며, 부시 전 대통령이 평생 국가를 위해 봉사했다고 말했다.

출처: VOA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