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백두산 정상에 우뚝 선 남북…“천지에 새 역사 담자”

손 맞잡은 정상,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천지 동행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2018.9.20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백두산 정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손을 잡았다.

20일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마지막 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백두산 천지가 내려다보이는 곳에서 두 손을 맞잡았다.

두 정상은 천지를 배경으로 활짝 웃으며 붙잡은 손을 머리 위로 들어올린 채 김정숙·리설주 여사와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기념촬영에 임했다.

이날 백두산의 날씨는 최고기온 20도에 구름이 조금 많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다행히 하늘은 천지가 한눈에 보일 정도로 구름 한 점 없이 맑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2018.9.20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천지로 내려가 준비한 생수병에 천지의 물을 담기도 했다. 김 여사는 준비해 온 한라산 물을 천지에 반절 붓고 남은 반을 천지 물을 담자 리 여사가 이를 거들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2018.9.20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백두산 천지는 북한과 중국에서 모두 갈 수 있지만 천지에 내려가는 것은 북한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양 정상 내외는 가벼운 담소를 나누며 천지를 거닐었다. 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가서 백두산 천지의 물이 마르지 않도록 이 천지 물에 다 담가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 나가야 겠습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창 백두산 붐이 있어서 우리 사람들이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많이 갔습니다. 그때 나는 중국으로 가지 않겠다, 반드시 나는 우리 땅으로 해서 오르겠다 그렇게 다짐했었습니다. 그런 세월이 금방 올 것 같더니 멀어졌어요. 그래서 영 못 오르나 했었는데 소원이 이뤄졌습니다”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9.20/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 위원장은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라며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등반에 동행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우리측 관계자들도 양 정상 내외와 함께 기념 촬영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 최태원 SK회장, LG구광모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 등반에 동행한 기업인들도 한데 모여 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평양방문 3일째인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부터), 이재웅 쏘카 대표,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등 특별수행원들이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2018.9.20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주간현대 제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