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안경 쓴 당신, 혹시 이런 모습? 내려쓸수록 시력도 내려갑니다

잘못된 착용 시력저하 불러 – 가끔 비눗물로 세척해줘야

잘못된 안경의 착용 습관은 시력 저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근시 진행이 빠른 아이들의 경우 3~6개월에 한번, 성인들의 경우 적어도 1년에 한번씩은 정기검진을 받아 도수를 교정하는 것을 권장한다. 특히 바르지 못한 안경착용과 관리는 시력저하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올바른 안경 착용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다음은 안경을 착용하는 조심해야 할 5가지 습관이다.

△ 안경 내려쓰지 말자 = 안경다리를 귀 위에 살짝 걸치고 안경 가운데를 코 위에 걸쳐 귀와 코가 똑바로 닿는 것이 좋다. 약시나 사시로 인해 교정치료를 받는 경우에 잘못된 안경의 위치가 치료지연 이나 시력발달 저해를일으킬 수 있다.

△ 안경 전용수건으로 구석구석 닦자 = 안경을 닦을 때 입김을 불어 구석구석 닦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얼굴의 기름기 때문에 가끔씩 비눗물로 씻어주고 안경점에서 초음파 세척기를 이용해 기름기와 이물질을 씻어주는 것이 좋다. 간혹 옷으로 닦을 때가 있는데 옷의 거친 올이 안경 표면을 자극해 렌즈에 손상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므로 주의한다.

△ 비뚤어진 안경 금물 = 안경을 끼고 잠을 자거나 격렬한 운동으로 인해 안경이 비뚤어지면 초점이 맞지 않아 어지럽고 피곤하며 이로 인해 눈의 시력이 저하될 수 있다.

△ 남의 안경 빌려쓰지 말자 = 간혹 남의 안경을 빌려쓰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조절근시 등의 부작용을 일으켜 성장기 아이들에게 시력저하를 일으키므로 좋지 않다.

△ 안경 썼다 벗었다 하지 말자 = 가벼운 근시는 안경 없이 생활해도 무방하지만 중고도 근시, 약시, 난시, 부동시가 있는 사람이 자주 안경을 썼다 벗었다 하면 눈이 쉽게 피로해진다. 특히 근시 진행이 빠른 성장기 아이들은 항시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시력저하를 막는 방법이다.

<도움말 : 빛사랑 안과 이동호 원장>

/글=황인교 기자 asdf@clubcity.kr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