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흑설탕과 백설탕의 차이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황설탕을 찾는다.
아예 흑설탕만 고집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검든 희든 색소 차이에 불과한 것을 말이다.
설탕 원료인 사탕수수 원당에는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꿀보다 못할 게 없다.
그런데 이걸 정제하고 정제하다 보니 영양소는 몽땅 빠지고 껍데기만 남았다.
오히려 먹을수록 몸에 있는 영양소를 빼앗아가는 이상한 식품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설탕을 많이 먹으면 정서적으로 불안해지고 집중을 잘못하는 현상이 나타난다.
미국에서도 할로윈 데이에 사탕을 잔뜩 먹은 아이들이 다음날 학교에서도 산만하고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고 한다.
사먹는 식품에 들어가는 설탕이야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집에서만큼은 설탕을 덜 썼으면 한다.
조청이나 꿀을 쓰면 영양학적으로도 좋고 너무 단맛에 길들지 않게 되어 좋다.
음식에 꿀을 넣는다면 너무 지출이 많은 것이 아닌가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 써보면 별로 그렇지 않는다.
적은 양으로도 단맛을 낼 수 있고 설탕을 넣을 때와는 다른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설탕이 들어간 음식을 사먹는 데 들이는 돈을 조금 아끼면 꿀 값은 충분히 건질 수 있다.
질 좋은 음식을 먹는다는 것은 고급 식당에서 비싼 음식을 사먹는 게 아니라 감미료 하나라도 제대로 써서 만든 음식을 먹는 것이다.
외국에서 수입한 원당의 색깔은 노란색에서 암갈색의 색을 띠고 있다.
정제 과정을 거쳐 처음에 나오는 것이 순도 99.9%의 흰설탕(정백당)이다.
이 정백당을 시럽화하여 재결정 과정을 거치면 열에 의해서
갈변화가 되면서 정백당 안에 있던 원당의 향이 되살아나게 되는 데
이것이 황설탕(중백당)이다.
순도는 흰설탕보다 떨어지나 원당의 향이 들어있고
색상도 노란색이어서 커피용으로 많이 이용된다.
시중에서는 흑설탕도 팔고 있다. 흑설탕은 제당회사에서 삼원당이라고
하는 데 흑설탕은 황설탕에다가 카라멜을 첨가하여 색깔이 더욱 짙게 보이는 것이다.
독특한 향과 색상때문에 수정과나 약식 등에 이용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