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맛있는 해물 파전 만들기

비가 추적추적 오는 주말, 점심 한 끼는 해물을 넣어 부친 파전을 만들어 먹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재료

밀가루와 멸치국물(1:1.7 정도의 비율로 묽게 준비합니다) 각종 야채, 오징어 등 해물종류, 소금약간, 달걀 1개, 쪽파 약간

 

① 파전 반죽을 만들 때에는 맹물 대신 멸치국물이나 육수를 사용해야 맛이 좋습니다. 멸치육수를 따로 만들어 둔 게 없다면 천연 멸치가루를 넣어주면 되지요.

또 평소에 만들어 둔 멸치 가루가 없다면 마음 편하게 먹고 멸치 다시다를 아주 조금 넣으면 됩니다. 파전 부치자고 멸치 육수 내고 앉아 있자면 한 여름에 탈진할 것이 뻔하겠지요.

이름난 파전집에 가서 먹는 파전이 입에 착착 달라붙는 이유가 밀가루물에 들어간 멸치국물에 있다는 사실을 얼마 전 알았습니다.

밀가루와 준비한 멸치국물을 1:1.7 정도의 비율로 잡아 잘 섞어 풀어놓습니다. 그 밀가루물에 잘게 썬 야채와 해물을 섞어 둡니다.

② 코팅이 잘 된 프라이팬에 기름을 살살 바르고 팬을 달굽니다. 코팅이 잘 안 된 프라이팬을 사용하면 쩍쩍 달라붙어 낭패를 볼 수 있습니다.

③ 팬을 일단 강불에서 달군 후 약하게 불을 줄이면서 잘게 썬 파를 먼저 넣어줍니다. 밀가루와 같이 섞어 넣으면 모양도 없고 나중에 파가 곤죽이 되어서 먹기도 불편해요.

④ 파를 먼저 골고루 뿌린 프라이팬 위에 해물과 야채를 섞은 밀가루 물을 아주 얇게 뿌려줍니다. 두껍게 뿌리면 바삭하지 않고 질척해서 맛이 없어요.


⑤ 달걀물도 한꺼번에 밀가루물에 섞어 부치면 나중에 색도 곱지 않고 달걀 특유의 고소한 맛도 덜하지요. 따로 풀어 두었다가 숟가락으로 한 두술씩 떠서 파전 위에 뿌려줍니다. 이 때 씨를 빼고 손질해 두었던 빨강고추도 잘게 썰어 넣어 색을 살려줍니다.


⑥ 약불에서 뚜껑을 덮고 파전의 아랫면이 다 익고 윗면도 반 정도 익을 때까지 기다립니다. 성급하게 뒤집으면 파전이 찢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인격수양, 도 닦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⑦ 아랫면이 다 익은 파전을 조심스럽게 뒤집어서 약불에서 다시 반대면을 익혀줍니다. 이번에는 달걀물이 묻은 면을 익히는 것이니까 신경써서 타지 않도록 불 조절을 잘 해야 합니다.

⑧ 어느 정도 익으면 뒤집개를 사용해서 잘 뒤집어줍니다. 바로 이 색이지요. 노릇하게 익은 파전이 완성되었습니다.

맛있는 음식 메뉴 총집합 아래 주소
http://kr.blog.yahoo.com/jusang9999/folder/63.html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