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Erae AMS USA, 파니액 공장 오픈

1,700만 달러 투자, 150개 일자리 창출

 

[디트로이트=주간미시간] 김택용 기자 = 한국에서 진출한 Erae AMS USA가 파니액 시에 1,700만 달러를 투자하고 10일(수) 오프닝 세레머니를 가졌다.

김용중 Erae 회장은 “<이래>는 즐거운 작업 환경을 의미한다”고 말하고 “5년전부터 투자를 시작한 현 공장에서 <이래>는 파니액 커뮤니티와 함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전했다.

Erae 김용중 회장이 10일 오프닝 축하식에서 공장 건립을 위해 수고한 손길들에게 찬사를 보내고 있다.

김인보 부회장은 “자동차 고객들과 가까운 곳에 157,000 스퀘어피트 규모의 시설을 갖추고 북미 내 최대의 해프 새프트 공급업체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하고 “멕시코가 아닌 미시간에 부품공장을 설립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FCA, 폭스바겐과 같은 고객사에게 감사를 드리며 본사는 더 많은 고객들을 만족시킬 준비가 되어 있다”고 자신했다.

김인보 Erae 부회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제임스 김 Erae AMS USA 사장은 “2021년까지 매년 3백만개의 해프 새프트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히고 “주요 고객으로는 FCA의 Ram 트럭,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 F-150 등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임스 김 Erae 사장이 투자규모를 설명하고 있다.

Deirdre Waterman 파니액 시장은 “<이래>가 파니액에 정착해 지역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게 됨을 환영한다”고 말하고 “파니액은 자동차 산업의 뿌리가 되는 곳이며 아직도 더 많은 자동차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는 공간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시정부 차원에서 <이래>의 파니액 정착을 모든 시민들이 알 수 있도록 홍보하겠다”고 전하고 “앞으로도 어떤 도움이라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파니액 시장 Deirdre Waterman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제임스 김 사장은 본 공장이 완공되는데 도움을 준 모든 관계자들(서동선 법률사무소, 앱트리 등)에게 공로패를 전달하고 세러머니 참석자들을 위해 공장 투어를 진행했다.

본 공장에서 자동차 섀시 및 드라이브 시스템, 전자 시스템과 관련 부품을 생산할 1차 협력사인 <이래 AMS USA>와 2차 협력사의 <동하 정밀>은 미시간 주정부(MEDC)로부터 $685,000의 Michigan Business Develop-ment Program grant를 받았으며 본사를 유치하기 위해 인디애나, 오하이오와 경쟁을 벌인 파니액시는 50 퍼센트 재산세 면제 특혜를 제공하기로 했다.

Michigan Strategic Fund를 받기위해서는 2020년까지 137개의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김용중 이래 회장과 워터맨 파니액 시장, 앤디 마이즈너 오클랜드 카운티 트레저등이 참석해 오프닝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