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LG화학 미시간에 배터리 공장 세운다

– 15일 기공식에 오바마 대통령 참석 예정

[디트로이트=주간미시간] 김택용 기자 = LG화학의 자회사인 컴팩트파워(CPI)가 미시간 홀랜드에 전기차 2차전지 공장을 세우기로 하고 7월 15일 기공식을 갖는다. 6만㎡ 규모의 본 공장에는 총 3억 3천만 달러를 투자되며 2013년에 완공된다.

홀랜드 공장은 2012년 상반기에 1차 상업생산을 시작하고, 2013년 최종 완공되면 하이브리드 자동차 기준으로 연간 약 20만대 규모의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백악관은 AP 통신 등 미국 언론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의 LG 화학 홀랜드 공장 기공식 참석을 확인했다.

미국 대통령이 외국 기업 공장 기공식에 참석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그만큼 전기자동차용 2차전지가 미국 자동차 산업에서 갖는 의미가 특별하다는 뜻이다. 또 오바마 정부의 친환경 산업에 대한 육성 의지를 강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업계 전문가들은 평하고 있다.

미국 정부의 지원도 남다르다. 미국 연방정부는 LG화학에 공장 건설자금으로 1억 5천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5년내에 전기자동차 100만대를 보급한다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으며 전기 자동차를 미국 자동차 회생의 신호탄으로 여기고 있는 것이다.

미시간 주정부 차원에서도 미시간의 고용난을 해소하는데 커다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1억 3천만 달러에 달하는 세금을 감면해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CPI는 500명의 현지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인구 3만 5000명의 홀랜드 시에게는 의미있는 숫자임에 틀림없다.

오바마 대통령 참석이 확인되면서 LG그룹측에서도 격에 맞는 의전이 뒤따르게 된다. LG 그룹의 구본무 회장과 LG화학 김반석 부회장이 기공식에 참석해 오바마 대통령과 별도의 면담을 추진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 관계자는 “미국 대통령의 현지 공장 방문을 LG화학 브랜드 가치와 글로벌 1등 기술력을 알릴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LG화학은 Gm의 하이브리드 전기자동차 ‘쉐비 볼트’에 들어갈 리튬 이온 전지 공급자로 선정된 바 있으며, 포드(Ford)도 전기차용 2차전지 납품업체로 LG화학을 13일 선정했다. 포드는 내년부터 생산할 예정인 전기차 `포커스’에 LG 배터리를 사용하기로 했다.

mkweekly@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