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DA, 가정용 화이자 코로나 치료알약 승인

연방식품의약국(FDA)은 22일 미국인들이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화이자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 알약을 처음으로 승인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AP는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입원환자, 사망자가 급증하고 보건당국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쓰나미 현상이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하는 상황에서 나온 ‘오랫동안 기다려온 이정표’라고 전했다.
 
‘팍스로비드(Paxlovid)’라는 이름의 치료제는 초기 코로나9 증세를 적은 비용으로 빠르게 치료할 수 있는 약으로 평가받고 있다. 화이자의 임상시험에서 팍스로비드는 고위험군 환자의 입원이나 사망 위험을 89% 줄이는 효과를 보였다.
하지만 초기 공급은 상당히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개발된 코로나19 치료제는 모두 링거 형식이거나 주사제이다.  
 
FDA는 일반 가정에서도 고위험 성인 환자와 12세 이상 어린이 환자를 대상으로 이 알약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몸무게는 40㎏ 이상이어야 한다. 팍스로비드를 구매하려면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한다.
 
미국에서 즉시 ‘팍스로비드’를 시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화이자는 “팍스로비드는 코로나 감염 증상이 나타난 직후부터 5일 동안 12시간마다 복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이미 팍스로비드 1000만 코스 구매 계약을 맺어놨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일단 내년 1월에 25만 코스를 미 전역에 공평하게 공급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